[K리그2 미디어 데이] ‘강도 높은 훈련’ 이민성 감독, “피지컬 코치가 시켰는데...”
[K리그2 미디어 데이] ‘강도 높은 훈련’ 이민성 감독, “피지컬 코치가 시켰는데...”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이민성 감독이 강도가 높았던 훈련은 자신의 지시가 아니라고 발을 뺐다.

하나원큐 K리그2 2021이 드디어 첫걸음을 뗀다. 23일 오전 11시 미디어 데이를 개최하고 각 팀의 감독과 주장들이 첫 경기를 앞둔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이민성 감독은 신뢰를 강조했다. 그는 “팀, 코칭 스태프, 선수가 믿어야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축구 철학을 말했다.

대전 하나 시티즌은 K리그2 중 동계 훈련이 가장 힘들다고 소문이 났다. 초보 감독 이민성 감독의 열의가 느껴지는 부분이기도 하다.

이민성 감독은 “훈련의 강도가 높았는지 잘 모르겠다. 선수들은 힘들었다고 말했다. 피지컬 코치의 소관이었는데 내가 다 시킨 걸로 소문이 났다”며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동석한 박진섭은 “도망가려고 했던 선수들을 붙잡은 적이 있었다. 여기까지만 언급하겠다”고 미디어 데이 분위기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대전의 이번 시즌 첫 경기는 부천FC다. 이민성 감독은 “끈끈하고 응집력이 강한 팀이라는 이미지가 있다.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상대보다 활동량이 많아야 기회가 많다고 강조한다. 이러한 부분이 잘 이뤄져야 결과를 얻을 것 같다”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