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우리 아직 건재해요”...샤이니, 마침내 '4人 완전체' 컴백
[st&현장] “우리 아직 건재해요”...샤이니, 마침내 '4人 완전체' 컴백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샤이니
그룹 샤이니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가요계의 희소식이다. 샤이니가 2년 6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왔다.

22일 오후 샤이니의 정규 7집 앨범 ‘돈 콜 미(Don't Call Me’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유노윤호의 사회 속에 진행됐다.

태민을 제외한 키, 온유, 민호가 ‘군백기’가 있어 오랜 공백을 갖지 않을 수 없었다. 길게 돌아온 만큼 멤버들은 이번 앨범에 많은 공을 들였다. 민호는 “오랜만에 내는 정규앨범이다. 그만큼 멤버 모두가 전력투구해 준비했다”고 자신했다.

타이틀곡 '돈콜미(Don't Call Me)'는 사랑에 배신당한 화자가 상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가사의 힙합 댄스 장르다. 기존의 샤이니보다 더 자유분방하면서도 강렬해지고 거칠어졌다는 인상을 준다는 평이다.

'돈콜미'가 타이틀곡으로 선정된 이유에 대해 키는 "공백이 길었던 만큼 앨범의 방향이 전과 이어진 느낌보다는 (결이 다른) 뚝 떨어져 나온 새로운 느낌을 원했는데 '돈콜미'가 그랬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들었을 때 묵직함이 내게 확 와 닿았고, 컴백을 한다는 느낌을 확실히 들게 하는 곡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룹 샤이니
그룹 샤이니

 

‘샤이니다운 음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에 대한 질문에 키는 다음과 같이 답했다.

"말로 표현하기는 힘들지만 팬분들께서 샤이니 음악에는 샤이니다운 포인트가 있다고 생각해주시는 것 같다. 샤이니가 하는 게 ‘샤이니스러움’이란 생각이 든다. 팀으로 뭉쳤을 때 발생하는 우리만의 분위기 같은 게 있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 음악적으로 영역을 확장하면서 더욱 강렬하게 샤이니다움을 키워가는 게 연차가 높아질수록 우리가 해야하는 일이 아닌가 싶다"

이어 키는 "샤이니 아직 건재하구나"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태민은 "저희 스스로가 만족한 앨범이고 아낌없이 힘을 쏟은 앨범이기에 별5개의 음악평을 받아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