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삼성화재 박상하, 학폭 인정…현역 은퇴
[오피셜] 삼성화재 박상하, 학폭 인정…현역 은퇴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1.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하
박상하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삼성화재 박상하가 학교 폭력을 인정하고 현역에서 은퇴한다.

삼성화재는 22일 소속 선수 박상하의 학교 폭력에 대해 사과하며 은퇴 소식을 전했다.

삼성화재는 "최근 소속 박상하의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 분들께, 그리고 모든 배구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상하는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 구단 측에 은퇴 의사를 밝혀와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삼성화재는 "구단은 이 시간 이후 현 선수단 뿐 아니라 향후 선수 선발 단계에서부터 학교 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더욱 더 면밀히 조사하고, 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학교 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배구연맹과 함께 적극 대응하여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구단 소속 선수들에 대해 폭력예방 및 프로 선수로서의 소양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프로 스포츠 선수로서의 품격을 해치고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는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피해자와 가족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상하는 "저는 학창시절 학교폭력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등학교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린 사실이 있다"면서도 "14시간 집단 폭행과 같은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향후 관련 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사진=KOVO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