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가 거꾸로 솟네”...박철우, 이상열 감독 ‘과거 폭행’에 분노?
“피가 거꾸로 솟네”...박철우, 이상열 감독 ‘과거 폭행’에 분노?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철우 선수
박철우 선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과거 폭력 사태로 물의를 빚은 이상렬 KB손해보험 감독이 최근 불거진 배구계 ‘학폭’ 파문에 자신의 생각을 밝히자, 당시 피해자였던 박철우 선수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눈길을 끈다.

박철우는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피꺼솟’이네.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어떤 이유로 올렸는지 밝히지는 않았지만, 전날 공개된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의 인터뷰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감독은 앞서 17일 KB손해보험과 우리카드의 경기 전 '요즘 배구계가 뒤숭숭한데 선수들에게 해준 말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저는 경험자이기 때문에...”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 감독은 지난 2009년 남자배구 대표팀 코치 시절 당시 주축이던 박철우를 구타해 ‘무기한 자격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이후 2011년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위원으로 임명돼 현장에 복귀했고 대학 지도자 등을 거쳐 지난해 KB손해보험 감독 자리에 앉았다.

그는 이번 인터뷰에서 최근 불거진 배구계 ‘학폭’ 사안이 “민감한 이야기”라며 “세상이 옛날 같지 않다.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감독은 “지금 당장 누가 나를 욕하지 않더라도, 잘못을 사과하고 조심해야 한다”며 “인생이 남이 모른다고 해서 그냥 넘어가는 게 아니다. 철저히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것이다. 금전적이든 명예든 뭔가는 빼앗아 가지, 좋게 넘어가지 않는다”며 “인과응보가 있다”라고 말했다.

12년 전 폭행 가해자였던 이 감독은 “저는 그래서 선수들에게 사죄하는 느낌으로 한다. 조금 더 배구계 선배로서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려고 애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KOVO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