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발표" 쌍둥이 징계 수위는? 국대 자격정지도 예상
"오늘 발표" 쌍둥이 징계 수위는? 국대 자격정지도 예상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1.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이재영 이다영(25·흥국생명) 쌍둥이 자매가 과거 고교 시절 학교폭력(학폭)을 행사한 가해자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다음은 징계 수위에 초점이 모인다.

그렇다면, 징계 수위는 어느 정도일까.

우선 이런 앞선 사례가 없어 송명근(28) 심경섭(30·이상 OK금융그룹)의 징계가 참고 기준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3일 송명근과 심경섭은 고교 재학시절 함께 동료를 폭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가해자로 지목됐다. 폭행 피해자는 급소 부위 수술을 받는 등 심적 육체적 고통을 호소하며 진정한 사과를 요구했다.

소속팀 OK금융그룹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두 선수의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하지만 피해자가 "말도 안 되는 입장문과 사과는 인정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에 따라 송명근은 14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진정한 사과와 반성의 의미로 남은 시즌 경기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OK금융그룹도 받아들여 출전 금지 징계를 내렸다.

따라서 흥국생명도 쌍둥이 자매에 대해 최소 시즌 잔여 경기 출전 금지 처벌을 내릴 가능성이 농후하다. 두 선수는 하루 이틀에 걸쳐 끊임없이 새로운 폭로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반성의 기미가 없는 태도로 반감까지 산 터라 출전금지 이상의 징계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소속팀 흥국생명의 징계가 결정되면 프로배구를 관장하는 한국배구연맹(KOVO)과 아마추어, 국가대표를 관리하는 대한배구협회도 이른 시일 내에 징계위원회를 열어 처벌 수위를 논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선발 및 운영 규정 제1장 11조(결격사유)의 기타 불미스러운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임원 및 선수는 국가대표 및 트레이너가 될 수 없다’라는 규정을 들어 국가대표 자격정지 처벌까지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배구는 최초의 사례나 야구는 선례가 있어 흥국생명, 한국배구연맹(KOVO), 대한배구협회가 참고사항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야구에서는 지난 2018년 당시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 신인 1차 지명 안우진이 학창시절 폭력 행위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구단 자체징계 정규시즌 50경기 출전 금지를 내렸다.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아마야구를 관장하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자격정지 3년 처벌을 내려 사실상 국가대표로 뛰지 못했다.

사진=KOVO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