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요키시·스미스 2일 입국…자가격리 후 16일 캠프 합류
키움, 요키시·스미스 2일 입국…자가격리 후 16일 캠프 합류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1.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에릭 요키시
키움 히어로즈 에릭 요키시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투수 에릭 요키시와 조쉬 스미스가 2일 입국한다.

키움은 1일 "외국인 투수 에릭 요키시와 조쉬 스미스가 2일 오후 5시25분 KE036편을 이용해 인천공항으로 입국한다"고 밝혔다.

입국 시 특별 입국 절차에 따라 검역조사를 받고, 3일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추가로 받을 예정이다.

두 선수는 남양주에 위치한 단독주택에서 14일 간의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

구단은 자가 격리 기간 중 캐치볼과 웨이트 트레이닝 등 기본적인 훈련을 할 수 있도록 마당이 딸린 주택과 웨이트 장비를 준비했다. 또 전담 직원이 함께 상주하며 훈련과 생활을 돕는다.

오는 16일 정오에 자가 격리가 해제되면 스프링캠프가 진행되는 고척스카이돔으로 이동해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