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빈 “홍인영 이혼-심은진 결혼, 시기 안 겹쳤다” 직접 해명
전승빈 “홍인영 이혼-심은진 결혼, 시기 안 겹쳤다” 직접 해명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전승빈
배우 전승빈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전승빈이 이혼과 결혼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전승빈 소속사 스타휴엔터테인먼트는 14일 "전승빈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더 이상 추측성 보도와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로 인하여 상처를 받는 분들이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해 본인의 입장을 전달드리고자 한다"면서 전승빈의 입장문을 공개했다.

전승빈은 입장문을 통해 "의도치 않은 논란으로 사실이 아닌 의심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같아 이를 바로잡아 더이상 누구도 상처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정확한 내용을 전달 드리고자 한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우선 저는 2019년 12월 별거를 시작해 이혼서류를 접수하고 2020년 4월에 이혼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별거 당시 저를 어릴 적에 키워주신 2020년 1월 4일에 저의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셔서 장례식을 치르는 동안에도 전 와이프는 장례식에 참석을 안 했었기에 이미 그 무렵부터 이혼을 준비하며 별거 생활을 해왔다는 부분 또한 논란에 여지는 없으리라 생각된다. 이혼 3개월 후 살림을 차렸다는 얘기가 있는데 지금 현재도 실질적으로 살림을 합치거나 신혼집을 꾸린 상황은 아니다. 심은진 씨는 아직도 본가에 생활 중이며 저희 집과 본인 집을 왕래하는 코로나 상황 때문에 대부분의 데이트를 집에서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지 살림 합치거나 신혼살림을 꾸린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승빈은 "저희의 만남이 짧아 많은 분들이 오해 하실 수 있는 상황인 점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분명히 말씀을 드릴 수 있는 건 이혼과 심은진 씨와의 만남이 시기가 겹치는 일은 절대 없었다. 이렇게 제가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림으로써 더 이상 논란이 되지 않기를 바라며 저의 새 출발이 그분에게는 서운할 수 있고 기분이 좋지만은 않은 소식이었을 것이라 이해한다. 하지만 이제 그분도 모든 논란에서 벗어나 부디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심은진과 전승빈은 SNS를 통해 혼인신고 소식을 알렸다. 이들은 지난해 5월 종영된 MBC 드라마 '나쁜 사랑'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알각에서는 전승빈과 심은진의 만남이 이혼 시기와 겹친다는 의문을 제기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전승빈 소속사 측은 “정승빈과 홍인영은 2019년부터 별거하며 이혼 절차를 밟았으며, 이혼 후 심은진과 만남을 가졌다”고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하지만 이후 홍인영은 정승빈을 공개적으로 저격하며 논란은 이어졌다. 그는 자신의 SNS에 “결혼은 8개월 만에 마음을 먹었지만 살림은 3개월 만에 차렸네. 그것도 내가 살았던 집에서. 4월달 이혼하자마자 바로 연애를 한다고? 기다렸다는 듯이? 그것도 어이가 없네. 8개월이라는 연애 기간이 이혼 한 달인 4월과 맞아떨어진다는 건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이 드네”라고 전했다.

사진=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