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태집 아래층’ A씨 “안상태 아내, 피해자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
‘안상태집 아래층’ A씨 “안상태 아내, 피해자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안상태
개그맨 안상태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개그맨 안상태 부부가 층간소음 논란에 대해 억울한 마음을 전한 가운데 피해를 호소했던 아래층 A씨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지난 12일 안상태 집 아래층에 산다는 A씨가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후 안상태와 그의 아내는 억울하다는 취재의 해명 인터뷰를 하고 SNS에 글을 남겼다. 그러자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피해자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며 억울한 심경을 내비쳤다.

A씨는 "아내 분 SNS에 쓰신 글 잘 봤다"며 "저희는 매일 찾아가지 않았고 정확히 3번 찾아갔다. 갈 때마다 공손하게 두 손 모아 말씀드리고 왔다. 3번째 찾아간 날 공손하게 '아이가 뛰나요?'라고 물었더니 부군(안상태)께서 얼굴 붉히며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이라고 얘기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여튼 그 이후로 불법이라 고소라도 당할까봐 더 이상 찾아가지 않았고 그때부터 해결 방법을 백방으로 알아 봤다"며 "경비실 전화한 것도 일주일에 한 번 수준이었다. 하루에도 몇십 번을 뛰는데 참고 참다가 심하다 싶어 가끔 관리사무소 통해 연락하는 것도 심한 것인가?"라고 억울함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평소 안 좋은 감정 있는 사람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서 얘기를 꼭 해야 합니까? 말이 안 통하는데요"라며 "오히려 피해자인 저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 사과고 뭐고 그냥 뛰지나 말았으면 싶다"고 글을 마쳤다.

앞서 A씨는 "2020년 3월 임신 28주 차 몸으로 이사를 했는데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층간소음 피해 사실을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폭로했다.

그러자 안상태는 인터뷰를 통해 "아이가 뛴 게 맞으니 죄송스러운 마음이 크다. 아래층이 없는 1층이나 필로티 구조의 집으로 이사하기 위해 알아보고 있다", "코로나19로 모두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인데 오해는 풀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안상태의 아내는 자신의 SNS에 "저희를 비난할 의도로 너무 나쁘게 쓰셨더라"며 "5년 동안 이 집에 살면서 단 한 번도 층간소음 문제로 문제가 됐던 적이 없다", "온 신경을 우리 집을 타겟으로 곤두세우고 계속해서 신고하고 공격하는 것도 상식적이진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