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영 감독 신작 ‘유령’ 캐스팅 완료...설경구·이하늬·박소담[공식]
이해영 감독 신작 ‘유령’ 캐스팅 완료...설경구·이하늬·박소담[공식]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배급사 CJ ENM은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에 이어 박해수, 김동희, 서현우까지 주요 배역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7일 배급사 CJ ENM은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에 이어 박해수, 김동희, 서현우까지 주요 배역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이해영 감독의 신작 '유령'이 캐스팅을 완성했다.

7일 배급사 CJ ENM은 "설경구, 이하늬, 박소담에 이어 박해수, 김동희, 서현우까지 주요 배역 캐스팅을 확정했다“면서 ”지난 4일 촬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유령'은 1933년 경성, 항일조직의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고 외딴 호텔에 갇힌 5명의 용의자가 서로를 향한 의심과 경계를 뚫고 무사히 탈출하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그린 영화다. 영화 '독전' 이해영 감독의 신작이다.

데뷔작 '천하장사 마돈나'부터 새로운 캐릭터들을 꾸준하게 선보여 왔던 이해영 감독은 이번 영화에서도 총독부 내에 잠입한 항일조직의 스파이로 의심받는 5명의 용의자들과 그들을 잡아야 하는 일본 경호대를 서로 다른 개성 있는 캐릭터로 그려낸다.

설경구가 연기하는 무라야마 쥰지 역은 군인 출신 일본 경찰로, 경무국 소속이었으나 좌천되어 총독부 내 통신과 감독관으로 파견된 인물. 살기 위해선 '유령'이 아님을 입증해야 하는 용의자들의 각축전에서 그가 보여줄 또 한 번의 변신이 궁금해진다.

이하늬는 암호문을 기록하는 통신과 직원 박차경 역을 맡았다. 박소담은 조선인임에도 정무총감의 직속 비서 자리에 오른 조선 총독부 실세 유리코 역할을 맡았다.

총독부 내 스파이 '유령'을 색출하기 위한 함정수사를 지휘하는 경호대장 카이토 역은 박해수가 맡았다.

사진=각 소속사 제공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