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삼성, 라이블리와 3년 연속 동행…총액 90만 달러
[오피셜] 삼성, 라이블리와 3년 연속 동행…총액 90만 달러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라이온즈 밴 라이블리
삼성 라이온즈 밴 라이블리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벤 라이블리와 3년 연속 동행한다.

삼성은 18일 "기존 외국인투수 벤 라이블리와 재계약했다"며 "라이블리는 3시즌 연속으로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게 됐다. 이로써 삼성 라이온즈는 이미 계약을 마친 데이비드 뷰캐넌, 호세 피렐라를 포함, 2021년 외국인선수 구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라이블리는 연봉 50만달러, 인센티브 40만달러 등 최대총액 90만달러의 조건에 사인했다. 2020시즌의 계약조건은 계약금 20만달러, 연봉 50만달러, 인센티브 25만달러 등 최대총액 95만달러였다.

지난 시즌과 비교하면 보장금액이 70만달러에서 50만달러로 20만달러 낮아졌고 최대총액은 5만달러 줄었다.

라이블리는 지난 시즌 부상으로 인한 두달간의 공백에도 불구하고 WAR 2.72를 기록했고, 규정이닝을 채우진 못했지만 WHIP(1.22), 피안타율(0.233) 등 세부지표에서 강점을 보여줬다.

특히 9~10월의 마지막 9경기에서 평균 6이닝 이상을 던지며 4승무패, 평균자책점 3.16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KBO리그 통산 기록은 10승11패, 평균자책점 4.15를 기록했다.

대체 외국인투수 영입 가능성을 열어놓았던 삼성 라이온즈는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현 상황을 감안, 라이블리의 잔류를 결정했다. 라이블리는 지난 10월말 미국 출국 직전 메디컬체크를 했고 특이사항 없음 판정을 받았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