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석 단장 강의 '으뜸' KBO, 코치아카데미 2주차 교육 종료
차명석 단장 강의 '으뜸' KBO, 코치아카데미 2주차 교육 종료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KBO가 올해 처음 시행하는 제1기 KBO 코치아카데미가 지난 15일 총 4주간의 교육 중 절반인 2주차까지 교육을 마쳤다.

KBO 코치아카데미는 문화체육관광부의 후원으로 진행되며, 지도자로 첫 발을 내딛는 코치들이 갖추어야 할 리더십과 선수 지도 기술, 경기 운영, 인성 및 자질 함양 등 코칭 수행 능력 향상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2일 개강한 KBO 코치아카데미는 10개 구단의 1년차 및 신입 코치 예정자 등 총 22명이 수강하고 있으며,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대면 교육 대신 실시간 원격교육 플랫폼을 통한 화상교육으로 대체해 진행되고 있다.

22명의 코치 수강생들은 하루 6시간을 꼬박 컴퓨터 모니터 앞에 앉아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매 수업 100%에 가까운 출석률을 보이고 있다. 비록 비대면 강의로 진행되고 있지만, 화상으로 강사 및 동료 코치들과 적극적으로 의견을 나누고 소통할 만큼 각 주제별 교육 내용에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2주차까지 진행된 총 17가지 주제의 강의 평가에서는 차명석 LG 단장이 강연한 ‘코치의 역할’이 만족도 5점 만점 중 4.59점을 얻어 수강 코치들로부터 가장 만족도가 높은 강의로 꼽혔다. 남기웅 코칭엔 대표의 ‘코칭 및 커뮤니케이션’(만족도 4.4)과 차명주 차의대 겸임교수의 ‘야구운동역학의 이해’(만족도 4.18)도 수강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수강생들은 차명석 단장의 강의에 대해서는 “코치로서의 방향성을 정립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며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내용이 많았다. 강의 듣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코칭 및 커뮤니케이션’ 강의는 “코치로서 자세를 되돌아본 계기였다”며 “저 연차 코치뿐만 아니라 모든 코치가 강의를 듣고 생각의 전환이 필요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하며 토론 위주의 강의에 대해서 특히 만족감을 나타냈다.

KBO 코치아카데미는 오는 30일까지 주 5일(1일 6시간)씩 4주간, 총 120시간의 코스이며, 스포츠투아이 야구학교가 진행하고 있다.

KBO는 코치아카데미가 은퇴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코치사관학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매년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며, 1기 수료생들의 평가를 바탕으로 향후 커리큘럼을 보완하여 양질의 강의를 구성할 계획이다.

사진=KBO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