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야구] 정성일, 4연속 승리투수+3번 MVP “우승은 팀원 덕분”
[연예인야구] 정성일, 4연속 승리투수+3번 MVP “우승은 팀원 덕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일(배우)이 속한 크루세이더스가 30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결승전 개그콘서트와 경기에서 17-4로 승리했다. 사진은 이날 결승 경기 MVP에 오른 정성일
정성일(배우)이 속한 크루세이더스가 30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결승전 개그콘서트와 경기에서 17-4로 승리했다. 사진은 이날 결승 경기 MVP에 오른 정성일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저 때문에 우승했다고요? 한 30~40% 정도는...(웃음)”

매 경기 눈부신 호투를 펼친 정성일이 기어코 팀에 우승을 선사했다.

정성일이 속한 크루세이더스가 30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결승전 개그콘서트와 경기에서 17-4로 승리했다. 이로써 크루세이더스는 창단 3년 만에 한스타 대회서 첫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우승의 일등 공신은 경기 MVP에 오른 선발투수 정성일이었다. 이날 정성일은 5이닝 동안 106개의 공을 던지며 개그콘서트의 막강 타선을 단 6피안타로 막아냈다. 삼진도 6개나 잡아냈다.

특히 그는 이날 결승 경기를 포함해 토너먼트 4경기서 4번 모두 승리투수, 3번의 MVP에 오르는 괴력을 보여줬다. 사회인 야구에서 경계한다는 ‘선출’이 아니냐는 물음에 손사래를 치며 “그냥 구기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며 웃었다.

우승 후 정성일은 “사회인 야구 10년 만에 첫 우승”이라며 기쁜 마음을 나타냈다. 이어 “크루세이더스에 작년에 들어왔다. 우승을 하니 기분이 너무 좋다. 이 정도일 줄 몰랐다”고 덧붙였다.

MVP를 받은 소감으로 “팀원들이 너무 잘해줘서 맘 편하게 던질 수 있었다. 우승은 팀원들 때문”이라며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선을 다했고 이걸 좋게 봐주셔서 MVP를 탄 것 같다”며 겸손함을 나타냈다.

우승에 기여한 본인의 비율을 묻자 “일단 제가 많이 던졌다. 매 경기 던질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그래도 한 30~40% 정도 될 것 같다”며 웃었다.

정성일은 팀이 우승할 수 있었던 이유로 “저희 팀이 작년에 비해 타격이 좋아졌다. 수비도 밸런스가 좋아져서 저도 편하게 던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명감독’ 송영규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정성일은 “정말 명감독님이다. 팀원들 한명 한명을 사랑으로 이끌어 주시는 게 느껴진다. 감독님 때문이라도 이 팀을 나갈 일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성일(배우)이 속한 크루세이더스가 30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결승전 개그콘서트와 경기에서 17-4로 승리했다. 사진은 크루세이더스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정성일.
정성일(배우)이 속한 크루세이더스가 30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결승전 개그콘서트와 경기에서 17-4로 승리했다. 사진은 크루세이더스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정성일.

 

지금까지 경기 중 이날 결승 경기가 가장 힘들었다는 그는 “결승까지 올라온 이상 무조건 이겨야 했다. 그만큼 심리적인 부담감이 컸고 날씨도 너무 추웠다”고 말했다.

연예인야구에서 괴물 투수로 거듭난 정성일에게 본인의 장점을 묻자 “사회인 야구에는 언더 투수가 별로 없다. 언더인데도 구속이 조금 좋다는 게 장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정성일은 “지금 드라마와 공연 촬영을 계속하고 있다. 내년에도 브라운관으로 찾아뵙고 야구도 열심히 하겠다”고 말을 마쳤다.

한편, 크루세이더스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는 인터미션·공놀이야·조마조마·개그콘서트·라바·크루세이더스·BMB·스타즈·천하무적·폴라베어스·팀그랜드슬램·올드브로스 까지 총 12개 팀이 참가해 자웅을 겨뤘다.

예년 대회는 풀리그 방식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12팀 간 단판 토너먼트 후 최종 결승전을 통해 챔피언을 결정했다.

모든 경기는 스포츠전문채널 STN스포츠를 통해 IPTV KT올레(131번) LG유플러스(125번) 케이블 딜라이브(236번) 현대HCN(518번)로 생중계(월요일 저녁 7시)됐다. 지난 경기는 네이버스포츠, 유튜브로도 시청 가능하다.

사진=박재호 기자, 한스타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