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첼로티 한숨 “주전 레프트백 디뉴, 최대 3달 아웃될수도 있다”
안첼로티 한숨 “주전 레프트백 디뉴, 최대 3달 아웃될수도 있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뤼카 디뉴(사진 좌측 첫 번째)
뤼카 디뉴(사진 좌측 첫 번째)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에게 최대 시련이 다가왔다. 

에버튼 FC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노스웨스트잉글랜드지역 머지사이드주의 리버풀에 위치한 구디슨 파크에서 열리는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에버튼은 올 시즌 초반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4연승 선두로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점차 주춤하더니 현재는 6위까지 순위가 내려온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또 하나의 악재가 닥쳤다. 지난 27일 주전 레프트백 뤼카 디뉴가 훈련 중 발목 부상을 당한 것. 해당 부상은 꽤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리즈전 대비 공식 기자회견서 디뉴와 관련된 질문이 나왔다. 같은 날 영국 언론 <리버풀 에코>에 따르면 안첼로티 감독은 “발목 부상이다. 훈련 중 일어난 불행한 사고였다. 너무도 안타깝지만 시즌 중 일어날 수 있는 일이고 우리는 적응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설명했다. 

안첼로티 감독은 “복귀까지 두 달을 보고 있는데 세 달이 될 가능성도 있다. 그는 현재 유럽 최고의 레프트백 중 한 명이기에 우리에게 있어 큰 손실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