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야구] ‘명배우→명감독’ 송영규號, 전통강호 조마조마 ‘박살!’
[연예인야구] ‘명배우→명감독’ 송영규號, 전통강호 조마조마 ‘박살!’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사진은 크루세이더스 선발 투수 정성일 선수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사진은 크루세이더스 선발 투수 정성일 선수

 

[STN스포츠(장항)=박재호 기자]

연예인야구 전통의 강호이자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조마조마’가 신흥 강호 ‘크루세이더스’에게 무너졌다.

크루세이더스가 23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조마조마와 토너먼트 4강 경기에서 7-5로 승리했다. 이로써 크루세이더스는 결승전에 진출, 개그콘서트와 맞붙는다.

크루세이더스는 이날 최창화-허민석-김광현-임호-황귀민-장해송-서성환-이경주-김원득이 나섰다. 선발투수는 정성일이 올랐다.

조마조마는 이날 윤석현-김인수-노현태-오승준-정순길-박광수-김하람-윤경호-김현창이 출전했다. 선발투수는 노현태가 나섰다.

경기 전 양 팀 감독은 출사표를 던졌다. 조마조마 감독 서지석(배우)은 “준비한 데로 플레이하겠다”며 “오늘 날씨가 추운데 즐겁게 부상 없는 경기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크루세이더스 감독 송영규(배우)는 “조마조마는 연예인야구 전통 강호이자 늘 멋진 경기를 하는 팀”이라며 “저희 스스로 마음을 잡고 본인 플레이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사진은 크루세이더스 감독 송영규(배우)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사진은 크루세이더스 감독 송영규(배우)

 

송영규는 1회 3점을 내주자 “날씨가 춥다 보니 선발투수 정성일이 몸이 얼었다. 좀 풀려야 할 것 같다. 주축선수가 많이 못 나와 어려운 경기를 하고 있다. 있는 선수로 최선을 다해 보겠다. 참고로 김광현 선수가 나이가 50인데 저렇게 살신성인을 보여주고 있다. 너무 예쁘다”고 말했다.

‘감독으로서 경기 중 부담감은 없냐’고 묻자 “그냥 속으로 삭혀야지 어떻게 하겠냐”며 웃었다. 이어 “오늘 경기는 끝까지 박빙일 것 같다. 오늘은 정말 모르겠다. 가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조마조마가 4강전을 앞두고 3박 4일 동안 전지훈련을 다녀왔다는 사실에 송영규는 ”너무 부러웠다. 저희도 누군가 협찬해주셔서 다녀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회 삼진을 당하고 덕아웃에 들어온 임호(배우)에게 소감을 묻자 ”지금 인터뷰를 하면 어떡하냐“며 웃었다. 추운 날씨에 경기 중인 선수들을 치켜세우며 ”역투 중인 우리 팀 정상일 투수와 조마조마 노현태 투수가 정말 대단하다. 지금 손가락이 엄청 시릴 거다“라며 ”바닥도 미끄럽다. 선수들이 슬라이딩할 때 서로 간에 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평소 팀훈련은 어떻게 하는지 묻자 ”원래 서울 모처의 실내 훈련장에서 연습을 하는데 코로나가 터졌다“며 ”실내 연습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맞지 않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하기 때문에 사실 연습을 많이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올해 처음 조마조마에 입단했다는 ‘선출’ 김환(프리랜서 아나운서)은 후보 선수로 경기를 시작했다. 그는 ”아직 실력이 안 돼서 후보로 시작한다. 일명 ‘벤치워머’다“라며 겸손함을 보였다. 팀 동료 성대현과 야구 콘텐츠 유튜브를 시작한 그는 ”성대현 형과 함께 야구를 하다가 정식으로 야구 유튜브를 해보자고 해서 시작했는데 괜히 한 것 같다. 구독자가 6천 명이다. 잘 안 터진다. 저와 친분이 있는 류현진 선수가 나와줬는데도 조회 수가 만뿐이 안 나왔다“고 웃었다.

경기는 일진일퇴를 거듭한 끝에 크루세이더스가 7-5로 승리하며 이변을 일으켰다.

크루세이더스 선발투수 장성일은 3⅔이닝을 4피안타로 막으며 승리투수와 함께 경기 MVP에 선정됐다. 장성일은 ”초반에 너무 헤맸는데 다행히 타자들이 점수를 내줘서 마음 편하게 던진 것 같다. 타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승리 수훈을 팀원들에게 돌렸다.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팀을 승리로 이끈 연예인야구계의 ‘명장’ 송영규는 ”전통의 강호 조마조마한테 정말 조마조마하게 이겼다. 너무 좋은 경기를 한 것 같아 상대 팀에게 감사하다“며 ”추운 상황에서 우리 팀원들도 힘을 합쳐준 게 너무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결승에 오른 크루세이더스는 개그콘서트와 우승을 다툰다. 송영규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결승에 오른 개그콘서트에 대해 ”아까도 봤지만 전력이 생각 이상이었다. 지난 경기를 보며 전력분석 중이다. 잘 대비해서 선수 구성을 잘 해보겠다. 개콘 투수가 누가 나올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임호는 승리를 만끽하며 코로나19 확산세 속 희망찬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지금 경기장에도 관중들이 없고 선수들과 대회 관계자분들뿐이다. 주최·중계 해주시는 한스타와 STN스포츠에 감사하다. 다 같이 버티고 이겨나갔으면 좋겠다. 그러다가 편하게 경기장에 오실 수 있는 그 날이 오면 그때 모두 다 같이 만끽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사진은 MVP를 수상한 크루세이더스 정성일(배우) 선수
23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크루세이더스와 조마조마 간 경기가 열렸다. 사진은 MVP를 수상한 크루세이더스 정성일(배우) 선수

 

한편,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는 인터미션·공놀이야·조마조마·개그콘서트·라바·크루세이더스·BMB·스타즈·천하무적·폴라베어스·팀그랜드슬램·올드브로스 까지 총 12개 팀이 참가했다.

예년 대회는 풀리그 방식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12팀 간 단판 토너먼트 후 최종 결승전을 통해 챔피언을 결정한다. 개그콘서트와 크루세이더스의 결승전은 오는 11월 30일 열린다.

모든 경기는 스포츠전문채널 STN스포츠를 통해 IPTV KT올레(131번) LG유플러스(125번) 케이블 딜라이브(236번) 현대HCN(518번)에서 생중계(월요일 저녁 7시)로 시청할 수 있다. 네이버스포츠, 유튜브로도 시청이 가능하다.

사진=한스타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