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모라이스 감독, “상황 아쉽지만 끝까지 최선 다하겠다”
[S트리밍] 모라이스 감독, “상황 아쉽지만 끝까지 최선 다하겠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블(3관왕)에 도전 중이 전북 현대 주제 모라이스 감독
트레블(3관왕)에 도전 중이 전북 현대 주제 모라이스 감독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주제 모라이스 감독이 경기를 돌아봤다. 

전북 현대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치러진 상하이 상강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조별 예선 3차전에서 1-2로 패배했다. 전북은 이날 결과로 조별리그 통과가 불투명해졌다. 

같은 날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모라이스 감독은 “먼저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 선수들은 열심히 했다. 스쿼드가 완전하지 않는 등 우리의 상황이 좋지 않았다. 전반전은 좋은 흐름을 가져왔다고 생각한다. 스쿼드가 얇아 많은 선수들을 교체하기 어려웠던 상황이 아쉽다. 아직 남은 기회가 있으니 최선을 다해서 임하겠다”라고 총평했다. 

이어 “K리그와 ACL은 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주고 남은 3경기에 집중하겠다. 아직 기회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손준호 등이 예방 차원에서 한국에 잔류한 것에 대해서는 “한국으로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성적도 중요하나 선수의 안전이 더 중요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모라이스 감독은 ACL 첫 경기에 득점까지 올린 구스타보에 대해 “먼저 구스타보의 득점을 축하한다. 처음 나선 대회에서 득점을 했다는 부분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팀의 관점에서 본다면 다른 방식으로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기를 전체적으로 운영하는 부분에서 성장할 필요하다. 남은 세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