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 ERA 40.50' 이영하의 부진, 깊어지는 두산의 고민 [KS4 S포트라이트]
'KS ERA 40.50' 이영하의 부진, 깊어지는 두산의 고민 [KS4 S포트라이트]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베어스 이영하
두산 베어스 이영하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이영하(두산)가 한국시리즈 두 경기 연속 무너졌다. 두산의 고민이 깊어져 간다.

이영하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 NC 다이노스전에 구원 등판해 ⅓이닝 동안 2피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부진했다.

한국시리즈 전까지 이영하의 활약은 눈부셨다. 이영하는 준PO에서 2경기에 등판해 2이닝 무실점으로 1세이브, PO에서 2경기 2⅓이닝 무실점으로 1승 1세이브를 수확했다. 하지만 한국시리즈에서는 팀의 뒷문을 확실하게 책임 지던 이영하의 모습을 보기 힘들었다.

이영하는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5-1로 앞선 9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하지만 ⅓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3실점(3자책)으로 부진하며 자칫 팀의 승리를 날려버릴 뻔했다. 1사 1, 2루에서 마운드에 오른 김민규가 박민우-이명기를 잡아내면서 급한 불을 껐다.

김태형 감독은 지난 3차전에 앞서 이영하의 마무리 기용에 대해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는 의사를 나타냈고, 3차전 마무리 투수로 이승진을 기용했다. 이영하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배려였다.

하지만 이영하는 다시 찾아온 기회에서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이영하는 선발 김민규가 5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 이명기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1사 1루에서 마운드를 넘겨받았다.

이영하는 등판과 동시에 첫 타자 나성범을 2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하지만 2사 2루에서 양의지와 승부에서 4구째 커터가 가운데로 몰리면서 우전 안타가 됐고, 김민규의 승계 주자의 득점을 허용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영하는 계속되는 위기 상황에서 폭투를 기록했고 2사 3루를 자초했다. 그리고 강진성에게 3구째 커터를 통타당해 좌전 적시타를 맞았다. 이영하는 결국 아웃카운트 1개만 기록한 뒤 함덕주와 교체됐다.

이영하의 부진이 심상치 않다. 확실한 카드였던 이영하가 무너지면서 투수 운용에 고민이 생긴 두산이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