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선 2점 지원' 송명기, 5이닝 4K 무실점…PS 첫 승 요건 [KS4 S크린샷]
'타선 2점 지원' 송명기, 5이닝 4K 무실점…PS 첫 승 요건 [KS4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다이노스 송명기
NC 다이노스 송명기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정규시즌 막바지의 좋은 컨디션이 이어졌다. NC 다이노스 송명기가 두산 타선을 철저하게 봉쇄했다.

송명기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 두산 베어스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투구수 82구,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이보다 깔끔할 수 없었다. 송명기는 1회말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146km 직구로 삼진을 솎아냈다. 이후 정수빈을 2루수 땅볼로 잡아냈고, 후속타자 최주환도 147km 빠른 볼로 삼진 처리했다.

순항은 계속됐다. 송명기는 2회말 김재환과 페르난데스를 각각 뜬공으로 잡아내 빠르게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이후 김재호에게 내야 안타를 허용했으나 오재일을 144km 직구로 삼진을 잡아냈다.

첫 득점권 위기도 극복했다. 송명기는 3회말 1사후 조수행과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준 뒤 도루까지 허용해 스코어링 포지션에 주자를 내보냈다. 하지만 허경민을 유격수 땅볼, 정수빈을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이닝을 마쳤다. 그리고 4회말에는 2개의 파울플라이와 1개의 삼진으로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송명기는 5회말 시작부터 김재호에게 좌익수 방면에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오재일과 박세혁을 뜬공으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후속타자 조수행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허경민을 3루수 땅볼로 돌려세워 이닝을 마쳤다.

NC는 타선이 6회초 2점을 뽑아내며 경기를 리드하기 시작했고, 6회말 송명기를 내리고 임정호를 투입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