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측 “워너원, ‘MAMA’ 합동 무대 안 하기로 결정”[공식입장]
CJ ENM 측 “워너원, ‘MAMA’ 합동 무대 안 하기로 결정”[공식입장]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MAMA' 포스터
'2020 MAMA' 포스터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2020 MAMA’ 측이 “워너원의 합동 무대를 선보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CJ ENM 측은 20일 "워너원 멤버들의 소속사들과 '2020 MAMA' 합동 무대 관련 출연 협의를 진행했던 건 맞지만 논의 끝에 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워너원 멤버들을 항상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MAMA 제작진은 워너원 해산 후 멤버들이 소속 그룹과 솔로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지만, 글로벌 팬들의 관심이 높은 ‘MAMA’에서 워너원이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 무대를 서는 것이 의미있다고 판단, 각 소속사에 출연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020 MAMA'가 오는 12월 6일 개최된다.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출발한 'MAMA'는 올해 12회를 맞이했다.

올해 '2020 MAMA'는 첫 주자 방탄소년단을 필두로 세븐틴, 트와이스, NCT, 아이즈원, 갓세븐, 마마무, 몬스타엑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트레저 등 인기 가수들이 출연한다.

사진=Mnet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