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법 개정안 의결...BTS 군 입대, 30세까지 가능
병역법 개정안 의결...BTS 군 입대, 30세까지 가능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0.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병역이 걸린 병역특례법이 국회 국방위를 통과했다. 본회의를 거쳐 시행령이 개정되면 BTS는 만 30세까지 입대를 늦출 수 있게 된다.

국회 국방위는 20일 전체회의에서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로 국가 위상과 품격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인정받는 사람에 대해 군 징집과 소집 연기를 미룰 수 있도록 한 병역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해당 병역법 개정안은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의 발의로 공론화됐다. 전 의원은 지난 9월 방탄소년단과 같은 국위선양한 연예인의 병역 연기를 허용하지 않으면 “기회 박탈뿐 아니라 국가 이미지 제고의 관점에서도 불합리하다”며 법안을 발의했다.

전 의원은 “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며 시행령까지 개정하면 BTS 멤버들은 만 30세까지 입대를 늦출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앞서 병무청도 "문화체육부 장관 추천자에 대해 연기하되, 품위를 손상한 자에 대해서는 연기 취소한다는 정부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대중문화예술 활동 보장으로 국가 이미지를 제고하자는 취지"고 밝힌 바 있다.

BTS 멤버 중 1992년생으로 맏형 진이 병역 연기 첫 대상자가 될 전망이다. 진은 기존 병역법에 따르면 내년(2021년까지) 군 연기가 가능한 상태였다. 그러나 병역법 개정안에 따라 입영을 연기할 경우 만 30세가 되는 2년 뒤까지 활동이 가능하다.

한편 이날 진은 방탄소년단 새 앨범 'B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병역은 대한민국 청년의 당연한 의무"라며 "멤버 전원 국가의 부름에 응할 것"이라 군 입대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