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야구] ‘새신랑’ 박성광, 제구神의 호투...‘개콘’ 승리!
[연예인야구] ‘새신랑’ 박성광, 제구神의 호투...‘개콘’ 승리!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콘서트 선발투수 박성광은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개그콘서트와 팀그랜드슬램의 경기에서 3이닝을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STN스포츠(장항)=박재호 기자]

‘개그콘서트’가 배우 박재정이 이끄는 ‘팀그랜드슬램’을 접전 끝에 격파했다. 투수로 나선 개그맨 박성광, 이동윤의 호투가 돋보였다.

개그콘서트가 9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팀그랜드슬램과 토너먼트 8강 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로써 개그콘서트는 다음 라운드인 준결승전 4강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 전 시구와 축하 공연이 펼쳐졌다. 즉석에서 갑작스레 이뤄진 축하 공연에 응한 팀그랜드슬램 선수이자 뮤지컬 배우 정태야는 ‘지금 이 순간’을 열창해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시구는 모델 겸 배우 한현주가 맡았다. 신인 한현주는 시구가 어색한 듯 마운드 수줍게 공을 뿌린 뒤 ”연습을 좀 하긴 했는데 부족한 시구였다. 귀엽게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날씨가 추워졌는데 선수들이 몸 건강히 경기했으면 좋겠다“고 시구 소감을 전했다.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개그콘서트와 팀그랜드슬램 선수들이 경기 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개그콘서트는 이날 변진수-김범춘-박재경-조민재-이동윤-이상호-김전도-이규환-최명환이 출전했다. 선발투수는 ‘새신랑’ 박성광이 나섰다.

팀그랜드슬램은 김잔디-이한갈-한재웅-이재수-박재정-김권-이종원-오재윤-홍지훈이 나섰다. 선발투수는 팀의 선수 겸 감독 박재정이 올랐다.

라디오 스케줄로 경기 직전 경기장에 도착한 ‘새신랑’ 박성광은 몸도 풀지 못한 채 바로 마운드에 올랐다. 덕아웃에서 개그콘서트 팀원들은 박성광에 대해 “우리 팀에서 제구력이 가장 좋은 선수 중 하나”라고 치켜세웠지만 “몸이 안 풀려 고전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예상했다.

박성광은 1회를 던진 후 기자에게 “몸을 못 풀고 올라갔는데 점점 불타오를 것”이라며 “신혼도 함께 불타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아내 이솔이와 같이 안 왔냐고 묻자 “와이프는 직장인이라 회사 회식에 갔다. 그래서 제가 나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아내에게 “회식 길게 하고 와도 된다. 회식이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가장 자신 있는 구종을 묻자 “직구”라며 “아무도 직구라고 못 느끼는 직구”라고 말했다. 많은 팀이 개그콘서트를 약팀으로 꼽은 것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면 오산이다. 달라졌다. (상대편이)자만한 마음으로 들어온 것 같은데 우린 무서워졌다. 놀라지 마시라. 오늘은 저희가 이기겠다“라고 말했다.

쌍둥이 형제 개그맨 이상호, 이상민도 덕아웃에서 개그콘서트 팀원들의 분위기를 북돋았다. 이상호는 상대팀에 대해 “팀그랜드슬램이 한 시간 전부터 몸을 풀고 있었는데 쓸데없는 체력 낭비다”라며 도발했다. 이어 “우리는 딱 숨쉬기 한 번 하고 경기장에 들어간다.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자부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9일 고양시 장항야구장에서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 개그콘서트와 팀그랜드슬램의 경기가 열렸다.

 

많은 팀이 개그콘서트를 약팀으로 꼽고 있는 것에 대해 이상호는 “아주 잘 알고 있다”며 “승부욕도 좋지만 우리의 모토가 ‘다말’이다. 다치지 말고 서로 화내지 말고 즐겁게 게임을 하자는 뜻이다. 승패보다는 운동을 즐기러 왔다”고 유쾌하게 말했다.

연예인야구대회에서 유일하게 사이클링히트를 한 것으로 알려진 이상호에 대해 동생 이상민은 “당시 마지막 안타는 2루까지 갈 수 있는데 일부러 천천히 뛰어 1루까지 가 사이클링히트를 완성했다. 얍삽했다”고 폭로(?)해 연신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호는 이날 승리 공약으로 “옷을 벗고 뛰겠다”고 약속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를 들은 박성광은 “누구 좋아라고 그러나. 그건 공약이 아니라 벌칙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경기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개그콘서트가 2회 4점을 뽑으며 선취점을 가져갔다. 3회 팀그랜드슬램이 3점을 뽑으며 추격했지만 결국 6-5로 개그콘서트가 승리했다.

개그콘서트 선발투수 박성광은 3이닝을 책임지며 승리투수가 됐다. 두 번째 투수 이동윤은 2⅓을 던지며 승리투수와 함께 경기 MVP를 수상했다. 이동윤은 “만약에 지면 제 책임이었다. 경기 중 실책 때문에 팀이 어렵게 풀어갔다. 다행히 제 뒤에 던진 박재경이 잘 막아줬다”며 “저희는 늘 재밌게 경기하는 팀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좀 더 재밌는 야구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승리투수 박성광은 “벌써 4강이라고 하는데...다음 경기 지면 기분이 나쁘니 앞으로도 승리하도록 하겠다.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상민은 승리 공약대로 웃옷을 벗은 채 그라운드를 누벼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경기서 승리한 개그콘서트는 천하무적과 스타스 간의 승자와 오는 23일 준결승전 경기를 갖는다.

한편, '2020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는 인터미션·공놀이야·조마조마·개그콘서트·라바·크루세이더스·BMB·스타즈·천하무적·폴라베어스·팀그랜드슬램·올드브로스 까지 총 12개 팀이 참가했다.

예년 대회는 풀리그 방식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12팀 간 단판 토너먼트 후 최종 결승전을 통해 챔피언을 결정한다. 결승전은 오는 11월 30일 열린다.

모든 경기는 스포츠전문채널 STN스포츠를 통해 IPTV KT올레(131번) LG유플러스(125번) 케이블 딜라이브(236번) 현대HCN(518번)에서 생중계(월요일 저녁 7시)로 시청할 수 있다. 네이버스포츠, 유튜브로도 시청이 가능하다.

사진=박재호 기자, 한스타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