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선수 1명 코로나 양성 판정...28일 선수단 전수 조사 실시
대전하나시티즌 선수 1명 코로나 양성 판정...28일 선수단 전수 조사 실시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소속 선수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 소속 A 선수는 동료 선수 3명과 지난 24일 전남 드래곤즈 원정 경기를 마친 후 서울로 올라가 지인과 식사 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A 선수는 26일 저녁 선수단 숙소로 복귀했고, 다음날 오전 자리를 함께한 지인의 코로나 확진 판정 소식을 듣고 사실을 구단 관계자에 보고했다.

대전 구단은 A 선수는 즉시 격리 조치 됐고, 직, 간접적으로 접촉한 선수를 파악해 27일 오후 코로나 검사를 실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검사 결과에서 A 선수는 확진 통보를 받았다. 대전 구단은 28일 선수단 전체에 대한 전주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팀에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대전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후속 조치에 대해 상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르면 시즌 중 선수나 코치진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 해당 소속팀과 역학조사에서 관련성이 드러난 팀 모두 2주 동안 경기를 연기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