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판 뒤집혔다’ 울산-전북의 우승 경쟁...이기는 팀이 강한 법
[S크립트] ‘판 뒤집혔다’ 울산-전북의 우승 경쟁...이기는 팀이 강한 법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울산)=반진혁 기자]

이번 시즌 K리그 사실상 우승 결정전에서 강한 팀이 이기는 것이 아닌 이기는 팀이 강한 법이라는 것을 보여줬다.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는 25일 오후 4시 30분 울산문수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26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결과는 바로우의 결승골을 등에 업은 전북의 1-0 승리. 이날 결과로 선두를 탈환했고, 최종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우승 트로피를 거머쥘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을 맞았다.

이날 경기는 사실상 우승 결정전이었다. 패배하는 팀은 최종전에서 돌이키기 힘든 타격을 입을 것이 분명했다.

경기 내용은 뜨거웠다. 양 팀은 이른 시간 선제골을 위해 고군분투했고, 신중한 경기 운영을 이어갔다.

양 팀의 공격적인 경기력에 골대 강타가 수차례 나왔고, 이를 지켜 보는 이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었다.

양 팀은 실수로 울고 울었다. 전북은 김인성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 킥을 얻었지만, 조현우의 선방으로 실축하면서 기회를 날렸다.

하지만, 전북은 상대의 실수를 놓치지 않았다. 김기희 패스 미스를 바로우가 잘 활용했고 결승골로 만들면서 승리를 챙겼다.

이날 결과로 이번 시즌 K리그 우승의 판도는 바뀌었다. 사실 분위기는 울산 쪽이었다. 전력 보강을 확실하게 마쳤고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기회를 잡았을 때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 틈을 활용해 전북은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이번 시즌 울산과의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면서 기회를 스스로 만들어낸 것이다.

비록 아직 우승팀이 결정 나지는 않았지만, 전북이 유리한 고지를 점한 건 분명하다.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하면서 이기는 팀이 강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