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김도훈 감독, “골이 없었을 뿐...준비한 건 다 보여줬어”
[S트리밍] 김도훈 감독, “골이 없었을 뿐...준비한 건 다 보여줬어”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울산)=반진혁 기자]

김도훈 감독이 결과를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준비한 건 다 보여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울산 현대는 25일 오후 4시 30분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치러진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6라운드 경기에서 0-1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우승 경쟁에 적신호가 켜졌고, 광주FC와의 최종전에서 승리를 한다고 하더라도 불안한 상황에 놓였다.

김도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선수들 고생 많았다.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은 없고 기다리는 상황이 됐다. 마지막 준비 잘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결과는 아쉽지만, 준비한 부분은 잘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울산은 김태환 대신 설영우를 선발 출전하면서 수비 라인에 변화를 줬다. 이에 대해서는 “설영우의 수비적인 장점을 더 살리기 위해 선발 출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북에 덜미를 잡히면서 우승 가능성이 줄어든 울산이지만, 희망이 사라진 건 아니다. 최종전에서 이변을 기다릴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서는 “마지막 경기는 이기고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일단 승리를 위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기희는 이날 패스 미스로 결승골을 헌납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김도훈 감독은 “패배를 한다면 상상하지 못할 정도로 괴로울 것이다.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휴식이 필요하다. 지난 일을 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면 된다. 스스로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다독였다.

이와 함께 “울산과 함께 하면서 축구에 대한 기쁨과 슬픔을 느꼈다. 결과적인 부분이 아쉽지만, 좋은 경험을 많이 쌓았다고 생각한다. 지도자로서 거쳐야 하는 시기를 거쳤다고 생각한다. 능력은 내가 평가하는 부분이 아니다”고 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