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자레바 38점 맹활약’ IBK 첫 경기서 웃었다, KGC 3-1 격파
‘라자레바 38점 맹활약’ IBK 첫 경기서 웃었다, KGC 3-1 격파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IBK기업은행이 시즌 첫 경기에서 활짝 웃었다. 

IBK기업은행은 18일 오후 7시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시즌 첫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3-1(22-25, 25-22, 25-21, 25-19)로 제압했다. 

IBK기업은행 라자레바는 서브 1개, 블로킹 1개를 성공시키며 무려 38점 맹활약했다. 올해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은 러시아 국가대표 라이트 라자레바. V-리그 데뷔전은 성공적이었다. 표승주와 김수지는 13, 10점을 터뜨렸다.

KGC인삼공사 디우프와 최은지는 26, 11점을 터뜨렸지만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무엇보다 센터 정호영의 부상이 더 뼈아팠다.

홈팀 KGC인삼공사는 세터 염혜선과 라이트 디우프, 레프트 최은지와 고의정, 센터 한송이와 박은진, 리베로 오지영이 선발로 나섰다. 이에 맞선 IBK기업은행은 세터 조송화와 라이트 라자레바, 레프트 표승주와 육서영, 센터 김수지와 최가은, 리베로 신연경이 먼저 코트를 밟았다. 

1세트는 KGC인삼공사의 몫이었다. 세트 초반 팽팽한 기류가 흘렀다. 양 팀의 치열한 공방전 속에서 KGC인삼공사가 수비 후 반격에 성공하며 12-10 우위를 점했다. 이에 질세라 IBK기업은행은 최가은의 블로킹으로 맞불을 놨다. 최가은 서브 득점으로 16-16 동점을 만들기도 했다. KGC인삼공사는 디우프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디우프 백어택은 가히 위협적이었다. 23-20을 만든 KGC인삼공사가 1세트를 챙겼다. 

IBK기업은행은 2세트 센터 김희진을 기용했다. IBK기업은행이 다양한 공격을 시도했다. 라자레바, 육서영이 동시에 살아났다. 상대 속공 범실을 틈 타 12-9로 달아났다. 김수지 속공으로 14-11 리드를 이어갔다. KGC인삼공사도 디우프, 최은지가 맹공을 퍼부으며 16-16 균형을 맞췄다. IBK기업은행이 라자레바 백어택, 김수지 블로킹 이후 조송화 서브 득점으로 22-17 기록, 표승주 마무리로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 3-0 기선 제압한 IBK기업은행이 계속해서 라자레바 백어택으로 7-2로 점수 차를 벌렸다. 육서영, 김수지 블로킹도 주효했다. 상대 디우프가 주춤하는 사이 12-5로 앞서갔다. KGC인삼공사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염혜선과 한송이 서브를 무기로 11-13, 14-16으로 따라붙었다. IBK기업은행이 라자레바 서브로 상대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라자레바의 막강한 공격력으로 세트스코어 2-1이 됐다. 

4세트 KGC인삼공사가 부상 악재를 맞았다. 4세트 박은진 대신 먼저 코트를 밟은 정호영이 13-18에서 극심한 왼쪽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고, 그대로 들것에 실려 코트 밖으로 나갔다. IBK기업은행은 5점 차로 20점 고지에 올랐고, 계속해서 흐름을 이어갔다. 4세트 21-18 이후 먼저 25점을 찍고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