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대승’ 모라이스 감독, “선수들 의지 강했어...우리의 길 가야”
[S트리밍] ‘대승’ 모라이스 감독, “선수들 의지 강했어...우리의 길 가야”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대승에 미소를 보였다.

전북 현대는 18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광주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이에 지난 라운드 패배를 극복했고, 선두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많은 찬스를 만들었다. 경기력도 좋았다. 교체된 선수들도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몫을 다 해줬다. 선수들이 이기고자 하는 의지가 컸다. 더 많은 골을 넣도록 준비하겠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을 가야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북을 상대로 내려서는 팀이 많다. 이러한 부분을 연습을 많이 했고, 선수들이 잘 이해하고 보여준 것 같다”고 달라진 경기력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경기는 대표팀을 다녀온 이주용과 손준호의 활약이 컸다. 모라이스 감독은 “대표팀을 갔다와서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선수라면 꿈을 꾸는 곳이다. 자신감을 얻어온 것 같다. 팀에 플러스 요인이 됐던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끝으로 “많은 팬분들이 찾아주셨다. 성원과 응원 때문에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감사드린다. 다음 경기에도 많이 찾아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유관중 경기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