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포트라이트] ‘복귀전 득점포 가동’ 한교원, 이번 시즌 대세 자원 입증
[S포트라이트] ‘복귀전 득점포 가동’ 한교원, 이번 시즌 대세 자원 입증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한교원이 복귀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이번 시즌 대세임을 입증했다.

전북 현대는 18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광주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이에 지난 라운드 패배를 극복했고, 선두 추격에 박차를 가했다.

경기는 일방적이었다. 전북이 주도권을 잡고 계속해서 몰아붙였다.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만들면서 이른 시간 리드를 잡았다.

전북의 공격은 후반전에도 거셌다. 기회가 왔다 하면 슈팅을 연결하면서 추가골을 노렸다. 역습에서도 빠른 움직임으로 광주를 공략했다. 이후 3골을 몰아치면서 승기를 잡았다. 비록 1골을 내주긴 했지만, 결과에는 영향이 없었다.

이날 경기는 한교원의 복귀전이었다. 근육 부상으로 그동안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재활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렸고, 이날 경기에서 선발 출전이 예상됐다. 하지만,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일단 벤치에 대기 시켰다.

벤치에서 출격 명령을 기다리던 한교원은 후반 33분 이승기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시간이 많지 않아 특유의 폭발적인 드리블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하지만, 임팩트는 남겼다. 후반 추가 시간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승부에 쐐기를 박은 것이다. 화려한 복귀를 알린 것이다.

짧은 시간이었을 수도 있지만, 한교원은 득점을 통해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번 시즌 대세임을 입증하는 순간이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