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타vsAT 마드리드전 연기 가능성…센터백 아이두 코로나19 확진
셀타vsAT 마드리드전 연기 가능성…센터백 아이두 코로나19 확진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셉 아이두(사진 우측)
조셉 아이두(사진 우측)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경기가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 

셀타 비고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1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스페인 갈리시아지방 폰테베드라주의 비고에 위치한 발라이도스에서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5라운드 맞대결을 벌일 예정이다. 

하지만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연기 가능성이 생겼다. 16일 스페인 언론 <문도 데포르티보>에 따르면 가나 국가대표팀 수비수 아이두가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것. 아이두는 대표팀 일정 중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두가 코로나19 양성 확진에 대해 알기전 지난 목요일 팀 훈련에 참여했다. 이에 셀타 선수들 전체가 감염 가능성에 노출돼 비상이 걸렸다. 

매체는 “아이두의 동료 혹은 라커룸 스태프 한 명만 확진이 더 나와도 셀타 대 AT 마드리드의 경기가 연기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현재 셀타 스태프 전원은 코로나19 재검사에 들어간 상황이다.

AT 마드리드의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의 경우 지난 9월 세고비아 여행 이후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적이 있어 현 상황을 더 걱정하고 지켜보고 있는 중이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