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란 “도의적 책임진다”...‘가짜사나이’ 업로드 결국 중단
김계란 “도의적 책임진다”...‘가짜사나이’ 업로드 결국 중단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예능 ‘가짜사나이’가 각종 논란에 휩싸이자 결국 영상 게재를 중단한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웹예능 ‘가짜 사나이’ 출연 교관들의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제작자 김계란이 콘텐츠 업로드를 비롯해 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김계란은 16일 유튜브 채널 ‘피지컬 갤러리’를 통해 “최근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한 훈련생과 교관진, 나아가 가족들까지 극심한 악플에 시달리고, 극도의 스트레스 속에서 사람들의 가십거리와 사회적 이슈로 소비되어가고 있어 그 책임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좋은 콘텐츠를 만들고자 했던 욕심보다 한참 부족한 내 능력 때문에, 출연진을 포함한 그 가족들까지 큰 고통을 겪는 것 같아 비참하고 씁쓸하다. 또한 가짜사나이 콘텐츠 제작에 도움을 주신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김계란은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하여 최근 논란에 대한 모든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오늘 부로 모든 활동을 중단한다”며 ‘가짜사나이’와 관련된 모든 영상은 피지컬갤러리 채널에서 게시를 중단한다고 알렸다.

최근 이근, 로건, 정은주 등 ‘가짜 사나이’ 출연 교관들이 유튜버들의 사생활 폭로로 몸살을 앓고 있다. 로건과 정은주는 불법 퇴폐업소 출입 의혹이 번졌다. 이근은 유튜버 김용호에 의해 성추행 벌금형 전력과 폭행 전과, UN 허위 이력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무사트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