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역대 최고 경쟁률+초호화 혜택’...더 강력해진 ‘쇼미9’
[st&현장] ‘역대 최고 경쟁률+초호화 혜택’...더 강력해진 ‘쇼미9’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역대 최대 경쟁률을 기록한 ‘쇼미더머니9’이 더 강력한 프로듀서 라인업과 신선한 지원자들을 안고 돌아왔다.

16일 Mnet '쇼미더머니9'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다이나믹듀오, 비와이, 코드쿤스트, 팔로알토, 자이언티, 기리보이, 저스디스, 그루비룸과 권영찬 CP, 고정경 PD가 참석했다.

‘쇼미더머니’는 지난 2012년부터 매년 방송된 국내 최장수 대표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9번째를 시즌을 맞은 올해는 2만 3000여명이 지원자가 몰리며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날 권영찬 CP는 이번 시즌에 대해 “첫 번째로는 팀플레이 참가자들의 모습이 보일 것”이라며 “최근 힙합 씬에서는 레이블 단위 무브먼트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어서 개인의 경쟁뿐만 아니라 팀내에서 래퍼와 프로듀서 관계를 통해 ‘영보스’ 타이틀 쟁취를 위한 치열한 경쟁이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기존 시즌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이어 “랩 기본 형식에 충실하려고 했다. 힙합의 스펙트럼이 넓어지긴 했지만, 랩에 충실하고 가사 메시지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고정경 PD는 스윙스 등 인지도 있는 기성 래퍼의 출연에 관한 질문을 받자 “우리는 시즌 초창기부터 힘합을 사랑하는 모든 분에게 참여의 기회를 열어놨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이미 인지도가 높다는 이유로 출연을 막는 건 오히려 역차별이 될 수 있다”며 “차별이나 제한 없이 힙합을 사랑하는 모든 분에게 기회를 열어 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코는 코로나19로 달라진 심사환경과 관련해 “지난 시즌은 빨리 빨리 넘겨야 하고, 운동장 같은 곳에서 비트 없이 랩을 들어야 했다”며 “이번 시즌은 이런 면에서 확실한 개선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엔 서로의 랩을 디테일하게 들을 수 있는 환경이다. 그래서 좀 더 제대로 랩을 들어볼 수 있었다. 좋은 래퍼들을 놓치게 되는 실수가 전보다 덜했다”고 설명했다.

연출을 책임진 고정경 PD는 심사위원 선정과 관련해 “믿고 듣는 음악을 보여주는 프로듀서, 참가 래퍼들을 성장시킬 수 있는 프로듀서가 우선순위였다. 다행히 우리가 처음 생각했던 라인업이 같이 하게 돼 감사하고 영광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의 생각처럼 프로듀서 라인업이 공개됐을 때 시청자분들도 음악에 대한 기대감을 보여주셔서 그에 부응하기 위해 프로듀서 분들도 노력하고 있다. 우리도 그 음악을 최대한 멋지고 즐겁게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자이언티는 심사위원을 맡은 소감으로 ”긴장도 됐지만 시간이 지나며 좋은 판단을 하게 됐다. 자기만의 음악을 하는 사람과 함께하고 싶다. 시대가 지나고 유행이 바뀌며 새로운 얼굴이 많아졌다. 바뀐 분위기 속에서 ‘나는 어디로 가야 하나’ 공부가 된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리보이는 심사기준에 대해 ”멋있는 사람들을 뽑을 것 같다“고 밝혔다.

비와이는 지난 시즌과의 차이점에 대해 “지난 시즌에는 긴장감이 조금 덜했는데 ‘쇼미’ 전통인 4팀 체제로 돌아와 좋은 것 같다”며 “우리 팀 분위기가 좋다. 서로 자주 만나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최자는 “전에는 비와이가 랩 하는 지인이었다면 지금은 진짜 친한 동생이 됐다. 내가 비와이와 방송 외적으로 만나게 되는 사이가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자 개코는 “비와이와 선을 넘고 싶다. 아이도 잘 본다고 하는데 언젠가 아이를 비와이에게 맡기고 놀러가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와이 역시 “개코 형 자녀 또래의 아이들이 내 생김새를 좋아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쇼미더머니9’은 이번 시즌 우승자에게 ‘영 보스(YOUNG BOSS)’ 타이틀을 선사함과 동시에 우승 상금 1억 원을 수여한다. 또 1년간 다양한 음악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초호화 뮤직 비즈니스 플랜을 지원한다. 16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Mnet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