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건 “아내 유산 조짐”...‘몸캠 공개’ 정배우에 법적 대응
로건 “아내 유산 조짐”...‘몸캠 공개’ 정배우에 법적 대응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예능 ‘가짜사나이 시즌 2’의 교관 로건
웹예능 ‘가짜사나이 시즌 2’의 교관 로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웹예능 ‘가짜사나이 시즌 2’의 교관 로건이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한 유튜버 정배우에게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로건은 지난 15일 유튜브 커뮤니티 채널에 입장문을 올리며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유산의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로건은 "오늘(15일) 제가 처음으로 흔히 말하는 ‘몸캠 피싱’을 당했다는 것을 알았다"며 "저는 ‘몸캠’ 영상의 존재 자체를 몰랐으며, 이 영상은 저의 동의 없이 촬영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배우는 영상을 입수해 저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해 저의 명예를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사진 등을 소지하고 유포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배우는 당사자들 몰래 수집한 단톡방 내용이 실제 행동으로 이어진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하지만, 그것은 정배우의 추측일 뿐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며 "실제로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로건은 "가짜사나이가 인기를 끌자 인기에 영합해 자신의 이득을 취해보려는 사람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본인의 이익을 위해 남을 무책임하게 비방하는 자들에게 응당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정배우가 한 행동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엄격히 물을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유튜버 정배우는 ‘가짜사나이’에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실시간 생방송에서 한 남성이 나체로 찍힌 사진을 공개하며 “로건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정배우는 "저같은 놈이 UDT 분들을 지적하고. 주제 넘은 행동을 한 게 맞다"고 자책하며 사과했다.

사진=로건 인스타그램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