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이슈] “은퇴시키겠다”...박경 ‘학폭 폭로’ 배후는 송하예 소속사?
[st&이슈] “은퇴시키겠다”...박경 ‘학폭 폭로’ 배후는 송하예 소속사?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락비 박경(左)과 송하예
블락비 박경(左)과 송하예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블락비 박경의 학교폭력 관련 폭로에 가수 송하예의 소속사 대표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15일 유튜버 이진호 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박경 학폭 폭로 배후설 실체...송하예 소속사 대표 녹취록 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영상에는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 이성권 대표가 "박경은 내가 지금 잡은 게 있어서 죽일 거다. 박경에게 학교폭력 당한 사람을 결국 찾았다"며 "인터넷 장의사 같은 곳에도 부탁했다. 가요계에 발도 못 붙일 거다. 그리고 사재기의 원조는 블락비다. 정말 열 받는다"라고 말하는 과정이 담겼다.

또 이씨는 이성권 대표와 직접 나눈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성권 대표는 "나는 (폭로자가) 정말 누군지 모른다. 아무것도 아는 게 없는 사람이다"라고 해명했다. '인터넷 장의사'와 관련된 질문을 하자 대답을 머뭇거렸고 "난 그런 걸 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어 대답했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SNS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올리며 몇몇 가수의 실명까지 언급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박경은 언급된 가수들로부터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당해 최근 5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그러자 송하예는 SNS에 “사필귀정”이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이목을 끌기도 했다.

이후 박경은 과거 학교 폭력 사실이 드러났다. 박경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박경이 학창시절 술과 담배를 했고 친구들의 돈을 빼앗았다고 폭로했다. 이에 박경은 즉각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박경은 오는 19일 현역 입대를 앞두고 있다.

사진=박경·송하예 인스타그램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