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4년 연속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 수상
방탄소년단, 4년 연속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 수상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4년 연속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상을 수상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15일 열린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상을 4년 연속 수상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4년 연속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상을 수상했다.

15일(한국시간)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가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2017년부터 이번까지 4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들의 수상을 일찌감치 예견됐다. 소셜 미디어를 기반으로 인기를 확인하는 빌보드 ‘소셜50’ 차트에서 방탄소년단이 통산 200번째 1위를 차지하는 등 해당 영역 최강자로 통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한국에 머무는 방탄소년단은 온라인으로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들은 “4년 연속 상을 안겨준 아미에게 감사하다. 이 상은 우리와 아미가 어디에 있는 긴밀히 연결돼 있다는 생생한 증거다. 우리의 특별한 연결을 기념하는 상이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 부문에도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해 이 상을 받았고 올해도 유력한 후보였지만 미국 보이밴드 ‘조나스 브라더스’가 수상했다.

이날 이들은 한국 가수 첫 빌보드 '핫100' 1위에 빛나는 '다이너마이트(Dynamite)' 퍼포먼스도 선보였다. 해외 밴드와 온라인 협업으로 특별한 형태의 무대가 펼쳐졌다. 방탄소년단의 화려한 퍼포먼스 뒤로 대형 화면에 밴드의 연주가 흘러나왔다.

또한 인천국제공항 터미널 내 광활한 공간을 무대 삼아, 흥겨운 음악에 맞춰 역동적 안무를 펼치며 코로나19 시기에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날 엠넷을 통해 시상식의 해설을 맡은 김영대 대중음악평론가는 "방탄소년단은 K팝에 대한 편견을 깨고 미국 팝 주류에서 언론과 평단의 마음까지 얻은 글로벌 팝스타"라고 평했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그래미 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이다. 애초 지난 4월 열릴 예정이지만 코로나19로 연기돼 마침내 이날 치러졌다.

이날 시상식의 주인공은 R&B 힙합계의 아이콘 포스트 말론이었다. 16개 부문 후보에 오른 말론은 톱아티스트, 톱 남성 아티스트 등 무려 9개 트로피를 휩쓸었다.

개성 강한 음악과 뛰어난 패션으로 주목 받는 빌리 아일리는 톱 빌보드 200앨범, 톱 여성 아티스트 등 2관왕을 안았다. 이박에 ‘톱 핫100 송’은 방탄소년단과 협업한 '올드 타운 로드(Old Town Road)'의 릴 나스 엑스가 받아 눈길을 끌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