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위선양" 김연경,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 수상
"대한민국 국위선양" 김연경,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 수상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0.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경
김연경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32·흥국생명)이 대한민국 체육인 최고 영예의 상을 수상했다.

김연경은 15일 오후 2시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문화체육관광부가 개최한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및 2020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을 수상했다. 김연경은 2005년부터 여자배구 국가대표선수로서 2012년, 2016년 올림픽 등 수많은 국제대회에 참가해 탁월한 경기력, 우수한 성적을 거둬 국위선양 및 한국배구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로 영예를 안았다.

올해 수상자는 대한민국체육상 9명, 체육발전유공 훈포장 50명(청룡장 8명, 맹호장 16명, 거상장 10명, 백마장 4명, 기린장 2명, 체육포장 10명) 등 총 59명이다.

1963년에 제정되어 58번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체육상은 매년 우수선수와 지도자, 체육진흥 및 연구 등 총 9개 분야(대통령상 7개 분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1개 부문, 특별상 1개 분야)에서 공적이 있는 자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경기상을 수상한 김연경을 비롯해 2018년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 게임 육상종목에서 금메달 2개 등을 수상한 장애인 육상 국가대표 전민재 선수의 어머니 한재영 씨가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을 받는다.

연구상에는 손석정 남서울대학교 교수, 지도상에는 서울특별시 펜싱팀 조종형 감독, 공로상에는 대한럭비협회 이상웅 회장, 진흥상에는 오산시 체육회 한종우 사무국장, 극복상에는 인천광역시 장애인사격연맹 심재용 사무국장, 특수체육상에는 오광진 한국복지대학교 교수, 심판상에는 김경민 축구 국제심판이 선정됐다.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 1천만 원이, 특별상인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감사패와 소정의 부상이 수여된다.

체육발전유공 훈포장 등 정부포상은 우리나라 체육발전을 위해 공헌한 선수와 지도자에게 수여하는 체육 분야 최고 영예의 상이다. 각 훈포장 수상자의 훈격은 국가 체육발전에 기여한 공적과, 국제경기대회에서 입상한 선수와 지도자의 성적을 환산한 누적 점수 등을 토대로 선정기준에 따라 결정된다.

올해 포상자는 청룡장에 대한빙상경기연맹의 박승희 선수와 서울시 장애인론볼연맹 곽영숙 선수 등 8명, 맹호장에 세종시체육회 펜싱팀 신아람 선수와 경기도장애인배드민턴협회 이미옥 선수 등 16명, 거상장에 대한레슬링협회 노재현 코치와 음성여자중학교 사이클종목 진용철 감독 등 10명, 백마장에 대전시 태권도협회 김도경 선수와 고양시 재활스포츠센터 이석산 센터장 등 4명, 기린장에 대한사격연맹 서주형 선수 등 2명, 포장에 대한검도회 유연서 선수와 대한장애인양궁협회 박대윤 코치 등 10명으로, 총 50명을 선정했다. 이 중 맹호장을 수상한 신아람 선수는 체육의 날인 10월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대 두산 야구 경기에서 시구자로도 나설 계획이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