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의존도, 이 정도였나…4년 만에 동료 득점 나왔다
메시 의존도, 이 정도였나…4년 만에 동료 득점 나왔다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10.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오넬 메시
리오넬 메시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의 리오넬 메시(33) 의존도는 상상 이상이었다. 

아르헨티나가 14일(한국시간) 볼리비아 라 파즈의 에스타디오 에르난도 실레스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 2차전 볼리비아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아르헨티나가 고지대, 저산소로 극악의 원정이라 불리는 볼리비아전서 승리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24분 마르셀로 모레노에게 선제 실점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45분 터진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와 호아킨 코레아의 득점을 묶어 결국 승리했다. 

같은 날 흥미로운 기록이 공개됐다. 스포츠 매체 <블리처 리포트> 등 복수 매체에 따르면 “이번 라우타로의 득점은 지난 2016년 11월 이래 메시가 아닌 아르헨티나 대표팀 선수가 남미 예선에서 넣은 첫 득점이다”라고 전했다. 게리 리네커 등 축구계 인사들이 놀라움으로 이를 공유 중이다. 

글자 그대로 약 4년 간 특히 남미 예선전에서 아르헨티나는 메시에 절대적으로 의존했다는 뜻이 된다. 더불어 메시 외의 득점 루트 전무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그간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어려움과 메시 의존이 그대로 드러나는 대목이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10-14 12:35:56
월드컵 예선도 4년마다 하니까 4년만에 나오죠 기자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