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이어 로건·정은주도 성추문 의혹 ”퇴폐업소 출입·소라넷 초대남“
이근 이어 로건·정은주도 성추문 의혹 ”퇴폐업소 출입·소라넷 초대남“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사나이 시즌2'에 출연 중인 로건과 정은주 교관
'가짜사나이 시즌2'에 출연 중인 로건과 정은주 교관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이근 대위에 이어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도 추문에 휩싸였다.

정배우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를 통해 “‘가짜사나이2’ 교관분들에 대한 제보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내일 저녁에 업로드될 사건은 김준영(로건)님과 정은주님에 대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정배우는 “증거 체크 끝났다”며 “요약하자면 두 분이 불법퇴폐업소에 많이 다녔다. 옛날 뉴스에 많이 나왔던 소라넷 초대남 짓거리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1년 반 동안 사귄 전 여자친구가 제보를 해줬고 거짓말은 한치도 없고 신뢰를 해달라는 의미로 본인의 민증, 얼굴사진, 나이 등을 영상으로 공개해달라고 했다”며 “일반인인데 정말 화가 많이 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분들은 1년에 한두 번 나올까 말까다. 잊고 싶은 기억인데 방송에 계속 나와서 스트레스받았다고 한다”며 “지금 인터뷰 촬영 마쳤고 편집 중이며 당사자 의견 듣고 크로스체크 하고 싶어서 로건님과 정은주님께 연락해놓은 상태지만 답변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인기몰이를 한 웹예능 ‘가짜사나이’는 각종 의혹과 구설에 오르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근 대위의 채무논란, UN 경력과 성추행 처벌에 이어 이번 로건과 정은주의 의혹까지 불거지며 더 큰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로건 유튜브 영상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