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구하라 금고 도난 당했다...자택에 절도법 침입 “면식법일 듯”
故구하라 금고 도난 당했다...자택에 절도법 침입 “면식법일 듯”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구하라
故 구하라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故 구하라의 자택에 절도범이 침입해 개인 금고를 훔쳐 달아나는 일이 벌어졌다.

12일 디스패치는 구하라가 세상을 떠난 지 49일이 지난 1월 14일 자정 경 신원 미상의 남성이 구하라의 집에 침입해 개인 금고를 훔친 상황이 담긴 CCTV 화면을 공개했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절도범이 나뭇잎으로 렌즈를 가리거나 고인의 금고를 열어보려고 시도하는 등의 모습이 담겼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실을 파악한 구하라의 오빠 등은 지난 3월 경찰에 신고했지만, 시간이 흘러 주변 CCTV와 주변 차량 블랙박스가 이미 지워진 상태라 소득은 없었다.

故 구하라의 오빠 구호인 씨와 CCTV 영상 분석 전문가의 주장에 따르면 절도범은 면식범으로 추정된다. 절도범은 집안 구조뿐만 아니라 금고의 위치를 정확히 알고 있었으며 이전 비밀번호를 누르는 등의 행동이 포착됐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11월 24일 하늘나라로 떠났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