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의 솔직한 고백, “생리현상이었다(웃음)”
다이어의 솔직한 고백, “생리현상이었다(웃음)”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릭 다이어
에릭 다이어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에릭 다이어(26)는 솔직했다.

토트넘 핫스퍼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풋볼리그(EFL) 컵 5라운드(8강) 첼시 FC와의 경기에서 정규시간까지 1-1로 비겼다. 하지만 이후 돌입한 승부차기서 5-4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8강에 진출했고 첼시는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다이어가 선발 출전해 좋은 모습을 보였다. 주제 무리뉴(57) 감독의 말처럼 직전 뉴캐슬 유나이티드전 이후 48시간 만에 출전임에도 견고한 수비로 승리에 기여했다. 

다이어는 이날 한 가지 이슈를 만들었는데, 경기 중 라커룸으로 뛰어갔다 나온 것이다. 영문을 모르는 무리뉴 감독이 다이어를 쫓아가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는데 알고보니 역시나 생리현상이었다. 

같은 날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에 따르면 다이어는 해당 상황에 대해 “감독님은 행복하지 않으셨을테지만 달리 방도가 없었다. 생리적인 현상(Nature was calling)이었다. 난 내가 갔다오는 동안 실점하지 않은 것에 감사하다”라며 부끄러운 웃음을 지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정말 행복한 결과가 나왔다. 결코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우리 선수단은 탁월한 워크에식을 보여주는 등 좋은 모습을 보이며 승리를 거뒀다. 모두의 노력이 만들어낸 결과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