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데스리가 2R] 라이프치히, 레버쿠젠과 1-1 무…황희찬 교체 투입+부상 의심
[분데스리가 2R] 라이프치히, 레버쿠젠과 1-1 무…황희찬 교체 투입+부상 의심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0.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제골의 주인공 에밀 포르스베리
선제골의 주인공 에밀 포르스베리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RB 라이프치히가 상승세를 이어나가는 것에 실패했다. 

라이프치히는 26일(한국시간)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 레버쿠젠에 위치한 바이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라운드 바이엘 04 레버쿠젠과의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라이프치히는 리그 2연승에 실패했다. 이날 라이프치히의 황희찬은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투입돼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후반 42분 상대 수비수 타와의 충돌 후 부상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경기 초반 라이프치히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3분 폴센이 왼쪽 측면으로 패스를 밀어줬다. 포르스베리가 드리블 후 슈팅을 했고 골망이 흔들렸다. 

레버쿠젠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19분 L.벤더가 오른쪽 측면의 데미르바이에게 패스했다. 데미르바이가 드리블 후 슈팅한 공이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을 넘었다. 

레버쿠젠이 기세를 이어갔다. 전반 39분 L.벤더가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크로스했다. 쉬크가 헤더를 가져갔지만 골키퍼 굴라치가 쳐 냈다. 이에 전반이 1-1로 종료됐다. 

후반 들어 라이프치히가 흐름을 되찾았다. 후반 9분 황희찬이 왼쪽 측면에서 상대 박스 앞으로 패스했다. 올모가 슈팅을 가져갔지만 벗어났다. 

레버쿠젠이 상대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13분 디아비가 오른쪽 측면으로 밀어준 공을 벨라라비가 중앙으로 보냈다. 비르츠가 슈팅을 했지만 골 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라이프치히가 좋은 기회를 맞았다. 후반 28분 라이프치히가 상대 박스 앞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은쿤쿠의 슈팅을 흐라덱키 골키퍼가 막아냈다. 튕겨나온 공을 황희찬이 슈팅했지만 벗어났다. 이에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사진=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