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파이널B에서 경쟁’ 조덕제 감독, “더 피 말리는 싸움이 될 것 같다”
[S트리밍] ‘파이널B에서 경쟁’ 조덕제 감독, “더 피 말리는 싸움이 될 것 같다”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조덕제 감독이 파이널B에서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부산 아이파크는 20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2라운드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스플릿A 진출은 좌절됐다.

조덕제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나름대로 준비를 잘했다. 하지만, 초반 실점으로 리드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이기지 못했다. 파이널B에서 잘 해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경기를 꾸준하게 뛰지 못한 선수들이 부담을 느꼈다. 득점을 가져갈 수 있는 장면이 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하니 분위기가 전체적으로 떨어진 것 같다”고 아쉬운 부분을 언급했다.

교체 카드에 대해서는 “박종우 허벅지에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다. 김정현 선수가 수비 쪽에서 공격적인 패스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생각해서 내린 결정이다”고 밝혔다.

부산의 주포 이정협은 허리 부상으로 잠시 전력에서 이탈한 상황이다. 팀의 잔류를 위해서는 빠른 복귀가 절실하다.

조더제 감독은 “다시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훈련 참여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상태를 언급했다.

끝으로 “파이널B는 A보다 더 힘든 상황이 될 것이다. 생존을 위해 더 피 말리는 싸움이 될 것 같다. 분위기를 잘 끌어올려 좋은 경기 하도록 준비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