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코어북] ‘조규성+구스타보 골’ 전북, 부산 상대 2-0 승리...2연승 질주
[S코어북] ‘조규성+구스타보 골’ 전북, 부산 상대 2-0 승리...2연승 질주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전북 현대가 부산 아이파크를 꺾고 2연승과 함께 선두와의 격차를 유지했다.

전북은 20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부산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2라운드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2연승을 질주했고, 선두 울산 현대와의 격차는 2점으로 유지됐다.

전북은 4-1-4-1 전술을 가동했다. 구스타보가 최전방에 위치했고, 조규성, 김보경, 쿠니모토, 한교원이 2선에 위치했다. 신형민이 허리에서 공수를 조율했고 최철순,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부산은 4-2-1-3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김승준, 정성민, 이상준이 최전방, 권혁규가 뒤를 받쳤다. 박종우와 호물로가 3선에 위치했고 박준강, 김동우, 도스톤벡, 김문환이 수비를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최필수가 꼈다.

경기의 균형은 이른 시간이 전북이 깨트렸다. 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보경의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조규성이 머리로 팀에 선제골을 안겼다. 리드를 잡은 후 분위기는 달아올랐다. 전반 11분 프리킥에서 연결된 김보경의 크로스를 홍정호가 날카로운 헤딩 슛으로 선보이는 등 추가골을 노렸다.

전북의 공세는 이어졌다. 전반 15분 문전 혼전 상황 이후 골문이 비어있는 것을 보고 쿠니모토가 회심의 슈팅을 연결하는 등 공격적인 모습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부산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3분     이상준과 정성민의 연이어 날카로운 슈팅을 선보이면서 동점을 노렸다. 하지만, 송범근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주도권은 전북이 잡았다. 공격적인 경기 운영으로 추가 득점을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전반 31분 신형민의 크로스를 구스타보가 헤딩 슛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강타했고 이후 세컨드 볼을 조규성이 다시 한번 헤딩 슛을 가져갔지만, 선방에 막히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어진 상황에서 김보경이 회심의 왼발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나면서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공세를 이어가던 전북은 전반 35분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앞선 상황에서 구스타보가 도스톤벡의 발에 걸려 넘어진 것을 주심이 VAR 판독 이후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이것을 구스타보가 성공시키면서 2골 차로 앞서나갔다. 결국, 전반전은 전북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부산은 변화를 줬다. 김승준과 박종우를 빼고 김정현, 김병오를 투입하면서 공격에 무게를 실었다. 후반전 기선제압도 전북의 몫이었다. 후반 8분 오른쪽에서 연결된 이용의 크로스를 구스타보가 회심의 헤딩 슛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골이 필요한 부산은 역습을 통해 전북의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연결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고, 슈팅은 빈번히 골문을 벗어나면서 결실을 맺지 못했다. 반면, 전북은 평정심을 유지하면 서 여유 있는 경기 운영 능력을 선보였다.

이후에도 주도권은 전북이 잡았다. 볼 점유율을 압도하면서 계속해서 부산을 몰아 붙였다. 추가 득점은 없었다. 경기는 2골을 지켜낸 전북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