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프리뷰] ‘추격의 불씨 재점화’ 전북, 분위기 이어 ‘선두 탈환 조준’
[st&프리뷰] ‘추격의 불씨 재점화’ 전북, 분위기 이어 ‘선두 탈환 조준’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전북 현대가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 선두 탈환에 도전한다.

전북은 20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부산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2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파이널 라운드 진입 전 마지막 경기다. 부산은 정규 리그 마지막 경기인 전북과의 22라운드에서 6위권 가능성이 있는 만큼 사활을 걸 계획이다.

전북의 목표도 단연 승리다. 강원FC, 성남FC, 광주FC를 상대로 1무 2패의 성적으로 가라앉아 있던 분위기를 지난 라운드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두면서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분위기를 이어갈 필요가 있는 전북이다. 멀게만 느껴졌던 울산과의 격차는 어느덧 2점 차로 좁혀졌다. 상황에 따라 선두 복귀가 가능한 상황이다.

동 시간에 치러지는 경기에서 울산이 인천 유나이티드에 덜미를 잡히고 전북은 부산을 상대로 승점을 쌓는다면 선두 탈환이 가능하다. 지난 7월 11일 이후 약 2개월 만이다.

파이널 라운드 진입 전 리그 1위는 중요한 이유는 또 있다.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한 가지는 확실하다. 정규 리그 1, 2위 팀의 맞대결 장소는 1위 팀의 홈 경기로 치러진다.

전북이 1위로 정규 리그를 마친다면 우승 경쟁팀인 울산을 홈으로 불러들여 맞대결을 펼친다. 일정상 유리함을 가져갈 수 있는 것이다.

중요한 상황에서 전북의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다. 지난 6월에도 울산을 잡으면서 선두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지만, 이후 치른 경기에서 상주 상무(패), 성남FC(무), 인천 유나이티드(무)를 상대로 승점 2점을 획득하는 데 그치면서 굴러들어 온 복을 차버린 아픈 기억이 있다.

시즌 막바지로 흘러가고 있는 만큼 전북은 이번에 잡은 절호의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다.

이번 시즌 전북은 부산을 상대로 좋은 기억만 있다. 지난 5월 원정에서 2-1 승리를 거뒀고 FA컵에서는 구스타보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5-1 대승을 누린 바 있다.

핵심 자원이 이동준이 경고 누적으로 출전할 수 없어 스쿼드가 얇아진 부산의 약점을 공략하는 것도 하나의 묘수가 될 수 있다.

울산을 제압하면서 추격의 불씨를 되살린 전북. 부산과의 경기에서 약 2개월 만에 선두 탈환을 노리고 있다.

사진=전북 현대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