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싸움은 이제부터 시작’ 전북, 부산전 통해 정상 탈환 시동
‘선두싸움은 이제부터 시작’ 전북, 부산전 통해 정상 탈환 시동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전북 현대가 정상 탈환을 위한 시동을 건다.

전북은 오는 20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하나원큐 K리그1 2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파이널 라운드 돌입 전 마지막 라운드를 앞둔 전북은 지난 15일 울산전 승리의 기세를 이어 본격적인 선두 추격에 나선다는 각오다.

전북이 이날 경기에서 선두를 탈환하고 1위로 파이널 라운드에 진출하면 2위 팀과의 맞대결을 홈에서 치를 수 있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현재 전북은 승점 45점으로 선두 울산(47점)을 2점차로 뒤쫓고 있으며 이날 경기에서 전북이 승리하고 울산이 인천에 패하면 1위로 올라설 수 있다.

32승 17무 21패로 부산과의 상대 전적에서 크게 앞서는 전북은 2013년 7월 13일 2대1 승리 이후 단 한 번도 부산에 패한 적이 없다.

최근 K리그1 10경기에서는 9승 1무의 압도적인 기록으로 우세해 이번 경기도 승리를 자신한다.

특히 지난 부산과의 FA컵 8강전에서는 구스타보의 해트트릭으로 5대1 완승을 거둬 이날 경기도 구스타보의 득점 무기인 머리와 발끝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구스타보와 함께 승리를 이끌 키 플레이어로는 한교원이 꼽힌다.

올 시즌 물오른 득점 감각을 보여주고 있는 한교원은 지난 울산전 결승골로 리그 10골을 기록해 국내선수 득점 1위, 팀내 득점 1위로 맹활약하고 있다.

한교원은 “매 경기 결승전에 임하는 자세로 준비하고 있다”며 “모든 선수가 우승을 향한 갈망이 크다.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해 우리의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전북 현대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