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좀비탐정’ 박주현 “지상파 첫 주연, 부담 있지만 감사할 뿐”
[st&현장] ‘좀비탐정’ 박주현 “지상파 첫 주연, 부담 있지만 감사할 뿐”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주현
배우 박주현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주목 받는 배우 박주현이 지상파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7일 KBS2 새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최진혁, 박주현, 권화운, 안세하, 이중옥, 임세주, 태항호, 황보라와 심재현 감독이 참석했다.

‘좀비탐정’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되어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첫방송.

여주인공을 맡은 박주현은 주연배우로 성장한 것에 대해 “부담감이 없을 수는 없다. 그래도 전 작품의 캐릭터가 많이 사랑을 받아서 오는 부담감은 너무 감사한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작품 역시 즐겁고 행복한 마음으로 감사하게, 열과 성을 다해 혼을 갈아 촬영하고 있다”며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호흡을 맞추는 배우들이 많아 걱정이 많았는데 오히려 옆에서 제가 연기하기 편하게 해주셔서 선배님들과 감독님을 믿고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연기한 ‘공선지’ 역과 싱크로율을 묻자 “행동력이 굉장히 강하다는 점이 비슷하다. 저도 몸이 먼저 가는 성격”이라며 “선지는 불의를 보면 못 참고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어떤 일에 꽂히면 끝장을 본다. 그런 부분이 선지가 멋있다. ‘내가 과연 나를 버리면서까지 누군가를 위해 또 정의를 위해 싸울 수 있는가’란 부분은 선지에게 많이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KBS 제공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