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이슈] 윤지오는 소재 불명?→ “집 주소 알잖아” 직접 반박
[st&이슈] 윤지오는 소재 불명?→ “집 주소 알잖아” 직접 반박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0.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윤지오
배우 윤지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윤지오가 ‘소재 불명’이라는 언론의 보도에 ‘집 주소 알고 계시지 않냐”며 직접 반박했다.

윤지오는 17일 SNS에 “개인적인 영상까지 기사화해주시니 SNS에 멀쩡히 생존해가는 일상을 올려보겠다”고 전했다. 자신의 소식이 다시 한국에서 화제가 되며 비판 여론이 일자 정면대응에 나선 것.

윤지오는 “적색수배에 애초 해당하지도 않는데 한국에서 적색수배 신청만 하고서는 여권을 무효화한 소식조차 경찰이 아닌 언론을 보고 알았다”고 전했다. 이어 “소재지 파악이 안돼요? 집 주소 알고 계시고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자택에서 가족과 함께 캐나다 경찰의 보호 속에서 무탈하게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조를 먼저 제안한 것은 캐나다이고 거부 의사를 표명한 것은 한국 경찰이다. 그런데 이제와서 제가 중대한 범죄자라도 되는 듯 적색수배를 요청하고 여권 무효화를 하고 그런 일을 언론으로 가장 먼저 알리는 경찰, 검찰의 행동은 경악스럽고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답변 자료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윤지오의 해외출국을 사유로 지난 5월 11일 기소중지 처분을 내렸다. 또한 윤지오의 소재가 불명한 상태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했다. 더불어 윤지오가 출국한 국가인 캐나다 등과 형사사법공조시스템을 활용해 신병 확보 절차를 진행 중이다.

그러나 법무부의 이 같은 발표와 달리 윤지오는 자신의 SNS를 통해 꾸준히 근황을 전하고 있다. 지난 8일에는 그가 머무는 곳으로 알려진 캐나다 토론토에서 CN타워가 보이는 호텔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공개했다. 그는 ““팔월의 크리스마스, 생일날. 서프라이즈파티해주고 고마워요”라는 글도 덧붙였다.

그러자 법무부의 ‘소재 불명’이라는 입장과 수배 중에도 당당하게 사진을 올리는 윤지오에 대한 비판이 함께 일었다.

한편 ‘장자연 사건’의 증인으로 나섰던 윤지오는 본인이 설립한 단체 ‘지상의 빛’ 후원 계좌, 개인 계좌 등을 통해 후원금을 모았다. 이후 자신의 경호 비용, 공익제보다 도움 등의 명목으로 후원금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혐의로 고발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윤지오는 지난해 4월 캐나다로 돌연 출국한 후 경찰의 출석요구에 ‘입국 계획이 없다“며 불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