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뼈에 투구 맞은 러셀, 검진 위해 병원으로 이동 [고척 S크린샷]
갈비뼈에 투구 맞은 러셀, 검진 위해 병원으로 이동 [고척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 히어로즈 에디슨 러셀
키움 히어로즈 에디슨 러셀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키움 히어로즈 에디슨 러셀이 검진을 위해 병원으로 이동했다.

러셀은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16차전에 2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2-0으로 앞선 5회말 2사 3루의 득점권 찬스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이때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가 던진 4구째에 왼쪽 갈비뼈를 맞았다.

러셀은 한동안 주자 앉아 몸을 가누지 못했지만, 이내 1루를 향해 걸어갔다. 하지만 6회초 수비에서 허정협과 교체됐다.

키움 관계자는 "러셀이 5회 타석에서 왼쪽 갈비뼈 쪽에 공을 맞았다"며 "CM 충무 병원으로 이동해 X-레이를 촬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