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이닝 2실점' 스트레일리, 실책과 사사구에 발목…5패 위기 [고척 S크린샷]
'5이닝 2실점' 스트레일리, 실책과 사사구에 발목…5패 위기 [고척 S크린샷]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자이언츠 댄 스트레일리
롯데 자이언츠 댄 스트레일리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롯데 자이언츠 댄 스트레일리가 스스로의 실책과 사사구에 발목을 잡혀 시즌 5패 위기에 놓였다.

스트레일리는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16차전 맞대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투구수 108구, 3피안타 5사사구 5탈삼진 2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나쁘지 않은 출발이었다. 스트레일리는 1회말 선두타자 서건창을 136km 체인지업, 김하성을 147km 직구로 연속 삼진을 잡아냈다. 후속타자 이정후에게 볼넷을 내준 뒤 도루를 허용해 득점권 위기에 몰렸지만, 러셀과 11구 승부 끝에 유격수 땅볼 유도에 성공해 무실점을 기록했다.

스스로의 실수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2회말 1사후 전병우에게 볼넷을 내줬다. 이후 김혜성이 친 타구가 투수 앞으로 굴렀다. 타구를 잡은 스트레일리는 곧바로 1루에 공을 뿌렸다. 그러나 악송구가 됐고, 1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해 선취점을 내줬다.

스트레일리는 박동원을 삼진 처리하며 급한 불을 끄는 듯했지만, 박준태에게 볼넷을 내줘 1, 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서건창의 타구에 2루수 안치홍이 좋은 수비를 펼쳤고, 스트레일리는 힘겹게 이닝을 마쳤다.

실점 후 곧바로 안정을 찾았다. 스트레일리는 3회말 김하성-이정후-러셀로 이어지는 중심 타선을 범타로 잡아내며 이날 첫 삼자범퇴를 마크했다. 이어 4회말에는 선두타자 김웅빈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타자들을 모두 막아냈다.

5회 추가 실점을 기록했다. 스트레일리는 5회말 박준태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선두타자를 내보냈다. 이후 서건창에게 우익 선상에 2루타를 맞아 무사 2, 3루에 놓였다. 스트레일리는 후속타자 김하성을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3루 주자의 득점을 허용해 2실점째를 기록했다.

계속되는 1사 2루에서 스트레일리는 이정후를 2루수 땅볼로 잡아냈고, 러셀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줬으나 김웅빈을 유격수 뜬공으로 돌려세워 추가 실점을 막았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