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신인선수 화상으로 뽑는다, 비대면 드래프트 실시
V-리그 신인선수 화상으로 뽑는다, 비대면 드래프트 실시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2020년 V-리그 여자부 신인선수는 화상으로 뽑는다. 올해 신인드래프트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실시될 예정이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오는 22일 오후 2시 청담리베라호텔에서 2020~2021 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개최한다.

이번 드래프트는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고려해 행사장에 선수 및 구단 감독 없이 운영에 필요한 최소 인원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드래프트에 신청한 총 15개교, 39명의 선수들은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하고 각 구단 역시 화상으로 선수를 선발한다.

지난 시즌 최종순위를 기준으로 6위 한국도로공사 35%, 5위 IBK기업은행 30%, 4위 KGC인삼공사 20%, 3위 흥국생명 9%, 2위 GS칼텍스 4%, 1위 현대건설 2%의 확률로 지명순서를 추첨한다.

한편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는 10월 6일 오후 3시 청담 리베라 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