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전북 상대 2패’ 김도훈 감독, “선수들은 최선...감독이 잘못”
[S트리밍] ‘전북 상대 2패’ 김도훈 감독, “선수들은 최선...감독이 잘못”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김도훈 감독이 자신의 선택이 실패했다고 인정했다.

울산 현대는 15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배했다. 이날 결과로 승점 차이는 2점으로 좁혀졌고, 선두 수성에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김도훈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죄송하다. 감독이 잘못해서 나온 결과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니오와 비욘존슨을 포기하고 박정인을 선발로 내세운 이유에 대해서는 “준비하는 과정에서 많은 생각을 한 것 같다. 초반에 상대를 좀 급하게 만들려고 했지만, 오히려 조급해졌다”고 답했다.

이번 시즌 유독 전북과의 대결에서만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울산이다. 이에 대해서는 “파괴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휴식을 취한 후에 예전의 경기력을 되찾는 데 집중할 것이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다음 맞대결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시즌 전북을 잡아보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많은 경기 중에 한 경기 졌다고 생각한다. 베테랑 선수들을 중심으로 분위기를 다시 잡아보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