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울산 격파+승점 2점 차’ 전북, 위기에서 살려낸 희망의 불씨
[S크립트] ‘울산 격파+승점 2점 차’ 전북, 위기에서 살려낸 희망의 불씨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전북 현대에서 위기에서 희망의 불씨를 살려냈다.

전북은 15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울산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선두와 격차를 2점으로 줄이면서 우승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전북에 울산전 결과는 굉장히 중요했다. 승점 5점 차에서 더 벌어진다는 것은 뒤집기가 사실상 힘들다고 봐야 했다. 최근 경기력이 좋지 않았기에 더욱 그랬다.

전북은 이를 갈았다. 선발 출전 명단에서부터 확인할 수 있었다. 교체 카드 1장을 포기하면서까지 U-22 선수를 선발에서 제외했다. 전북은 이성윤, 조규성, 이시헌 등을 활용 가능했지만, 큰 경기에서는 임팩트가 부족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초반부터 전북은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반 1분 만에 바로우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고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후에도 계속해서 날카로운 모습으로 울산의 골문을 두드리면서 내친 김에 추가골까지 노렸다.

위기가 없었던 건 아니다. 울산의 공격도 매서웠다. 하지만, 한 발 더 뛰면서 공격을 차단했고 실점을 막아냈다.

후반전에도 전북의 공격적으로 임했다. 빠른 공격 전환과 역습을 통해 주도권을 뺏기지 않았다. 특히, 울산의 주포 주니오를 잘 틀어막으면서 위기를 사전에 차단했다.

계속 두드리던 전북은 후반 18분 격차를 벌렸다. 쿠니모토의 패스를 받은 바로우가 김태환과의 경합을 이겨낸 후 볼을 내줬고, 이것을 한교원이 골로 마무리했다. 이변의 드라마는 없었다. 울산은 점수 차를 뒤집지 못하고 원정에서 무릎을 꿇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전북은 위기였다. 3경기 동안 승리를 챙기지 못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반전이 필요했다.

상대는 경기력의 기복이 없었고, 그 어느 시즌 보다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울산이었다.

하지만, 전북은 위기에 강했다. 더 단단해졌고, 승점 3점 획득과 함께 격차를 좁히면서 우승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살려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