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홈-원정서 모두 덜미’ 전북, 이번에도 넘지 못한 강원의 벽
[S크립트] ‘홈-원정서 모두 덜미’ 전북, 이번에도 넘지 못한 강원의 벽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0.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전북 현대가 이번에도 강원FC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전북은 30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강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결과로 선두 울산 현대와의 격차가 3점으로 벌어지면서 우승 경쟁에서 불리한 위치에 놓이게 됐다.

강원의 전술은 확실했다. 수비를 5명까지 배치하면서 뒷문을 단단히 봉쇄했고, 역습을 통해 틈틈이 기회를 노리면서 득점에 주력했다.

전북도 기회가 없었던 것 아니다. 문전에서 결정적인 슈팅 찬스가 적지 않았지만,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결실을 맺지 못했다.

특히, 전북은 강원의 두터운 수비에 고전하면서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하면서 골맛을 보지 못했다.

결국, 전북은 후반 30분 일격을 당했다. 역습 상황에서 돌파와 크로스를 허용했고 김지현에게 실점을 내줬다.

일격을 당한 전북은 반격에 나섰다. 그러던 후반 42분 한교원이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리면서 균형을 맞추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뒷심 부족에 눈물을 흘렸다. 후반 막판 선제골을 허용했던 김지현에게 추가골을 내주면서 무릎을 꿇었다.

이날 결과로 전북은 패배 설욕에 실패했다. 지난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하면서 자존심을 구긴 바 있다.

홈에서 열리는 리턴 매치에서 복수의 칼을 갈고 있었다. 하지만, 결국 패배하면서 계획은 실패했다. 이와 함께 시즌 전 구단 상대 승리도 물거품이 될 위기에 놓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